[단독] 롯데 신격호 금고서 20년된 유언장 "후계자는 신동빈"

입력 2020.06.24 13:58 | 수정 2020.06.24 14:36

신격호 롯데 창업주
신격호 롯데 창업주


지난 1월 별세한 롯데그룹 신격호 창업주의 유언장이 나왔다. 이 유언장에는 신동빈 회장을 후계자로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롯데그룹은 24일 “신 창업주의 유품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일본 도쿄 사무실 금고에서 20년 전 작성한 유언장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유언장은 이날 열린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회에서 신동빈 회장이 공개했다. 신 회장은 이 자리에서 “(아버지가) 사후에 롯데그룹 (한국, 일본 및 그 외 지역)의 후계자를 신동빈 회장으로 한다고 기록되어 있어 더더욱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이 유언장은 신격호 창업주가 2000년 3월 자필로 작성 및 서명하여 동경 사무실 금고에 보관하고 있던 것으로, 창업주 타계 후 코로나사태 등으로 지연되었던 사무실 및 유품 정리를 최근에 시행하던 중 발견되었다. 이달 일본 법원에서 상속인들의 대리인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개봉되었으며, 롯데그룹의 후계자는 신동빈 회장으로 한다는 내용과 함께 롯데그룹의 발전을 위해 협력해 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롯데는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