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연참3' 아픈 짝사랑女에게 간 남친…서장훈 "고민女에겐 가장 나쁜 사람"

입력 2020.06.24 08:30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착한 여자친구의 사연이 KBS JOY '연애의 참견'에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23일 방송한 '연애의 참견 시즌3'에서는 다른 사람의 아픔을 외면하지 못하는 착한 남자친구와 연애 중이라는 고민녀의 사연이 소개됐다.
고민녀는 남자친구와 1년째 순탄하게 사귀고 있었지만 남자친구를 짝사랑하는 여자가 두 사람의 주변을 맴돌았다. 처음엔 남자친구가 알아서 철벽을 쳤지만, 짝사랑녀가 뇌종양 진단을 받자 남자친구는 연민과 죄책감을 느끼며 일주일 간 짝사랑녀와 함께 있겠다고 선언했다.
고민녀는 말도 안 되는 일인 줄 알면서도 남자친구가 자신에게 실망할까 봐 허락을 하고 말았다.
이에 스튜디오에서는 남자친구와 고민녀의 행동을 이해한다 혹은 하지 못한다로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곽정은은 "남자친구에게 동기를 부여해 주는 건 연민이고, 큰 병에 걸린 짝사랑녀에게 자신이 중요한 사람으로 여겨진다는 건 더 큰 자극일 것"이라며 남자친구의 심리를 분석했다.
이후 짝사랑녀의 침대에서 잠을 자고 있는 남자친구의 사진이 짝사랑녀의 SNS에 올라오자 고민녀는 드디어 남자친구를 찾아가 불만을 터트렸다. 하지만 예상대로 남자친구는 아픈 사람에게 나쁜 말을 해서는 안 된다며 오히려 여자친구를 꾸짖었고, 약속한 일주일 뒤 결국 남자친구는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이런 남자친구를 지킬 수 있을지 묻는 고민녀에게 김숙은 "이미 지키지 못했다. 90%는 짝사랑녀에게 가 있는 상태다. 남자친구를 짝사랑녀에게 일주일간 보냈으면 안 됐다"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한혜진도 "그때 붙잡았어도 남자친구는 갔을 거다. 여자에겐 선택권이 처음부터 없었다"라고 전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표했다.
주우재는 "남자친구가 고민녀를 진짜 좋아했다면 이럴 수 없을 거다. 남자친구를 짝사랑하는 여자에게도 밀려난다면 고민녀는 다른 상황에서도 밀려날 가능성이 농후하다"라고 말했고 서장훈은 "남자친구가 진짜 착한 사람이 맞나. 사랑하는 여자한텐 안 착하다. 고민녀에겐 이보다 더 나쁠 수 없는 사람이다"라고 지적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