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의생' 김준한 "평소 내 성격은 99즈 김준완과 닮았다" [화보]

입력 2020.06.19 08:04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최근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로 큰 사랑을 받은 배우 김준한이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 7월 호 화보를 진행했다.
화보 속 김준한은 로맨틱하고 남자다운 분위기로 여심을 사로잡았다.
김준한은 화제의 드라마 '슬의생'에 레지던트 안치홍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큰 사랑을 받은 드라마인 만큼 어떤 부분이 시청자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왔을지 묻자 "'슬의생'의 매력은 따뜻한 시선"이라고 답했다. 특히 전작인 '봄밤'과는 다르게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는 짝사랑 캐릭터를 연기한 그는 "시청자들의 지지 덕에 힘이 났다"는 말로 소감을 전했다.
일을 할 때는 냉철하지만, 그 외에는 허당끼가 있는 '99즈'의 김준완과 평소 성격이 닮았다는 김준한. '슬의생' 시즌 2에서는 "묵묵히 자리를 지키는 치홍이의 매력이 필요할 것 같다"는 말로 시즌 2에 대한 기대감도 내비쳤다. 또한 극 중 안치홍이 짝사랑 상대인 채송화에게 첫눈에 반했겠냐는 질문엔 "치홍은 송화에게 첫눈에 반했어도 그걸 바로 깨닫는 사람은 아닐 것 같다"고 답했다.
다양한 역할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고 있는 김준한은 재조명을 받았으면 하는 작품으로 영화 '허스토리'를 꼽았다. 그는 작품에 참여한 연기자와 스텝들이 온 힘을 다해 만들었기에 꾸준히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는 말로 작품에 대한 애정을 보여줬다.
배우로서 두 번째 인생을 살아가고 있는 김준한의 인터뷰와 화보는 2020 앳스타일 매거진 7월 호에서 만나 볼 수 있다.
anjee85@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