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윤장현 광주시장 아들이야"...사칭해 금품 뜯은 '조카' 구속

입력 2020.06.18 22:34

윤 전 시장 조카, 세무조사 무마 명목 술집 업주에게 돈 뜯어내

광주지방경찰청 청사./조선일보DB
광주지방경찰청 청사./조선일보DB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의 조카가 자신을 윤 전 시장의 ‘아들’이라고 사칭하며 수백만원을 받아 챙겼다가 구속됐다.

광주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8일 “세무조사를 무마해주겠다”며 술집 업주로부터 수백만원을 받은 혐의(변호사법 위반)로 윤모(38) 씨를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공범 B(38)씨도 같은 혐의로 구속했다.

윤 전 시장의 친조카인 윤씨는 지난해 말 광주광역시 한 술집 업주에게 자신을 ‘윤 전 시장의 아들’이라고 속여 세무조사 무마 명목으로 50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다른 사건을 수사하던 중 피해를 입었다는 업주에 대한 첩보를 입수해 수사를 벌여 지난 15일 윤씨를 긴급체포했다.

윤 전 시장은 지난 2017년 12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여성에게 속아, 당내 공천에 도움을 기대하고 4차례에 걸쳐 4억5000만원을 건넨 혐의로 기소돼 대법원에서 유죄가 확정됐다.

그는 또 이 사건 재판을 도와주겠다며 접근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일당에게도 사기를 당한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