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코멘트]7이닝 2실점, 3연패 탈출 KT 데스파이네 "기복있는 플레이 미안했다"

입력 2020.06.18 22:11

1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 와이번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 KT 선발 데스파이네가 힘차게 투구하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6.18/
1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 와이번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 KT 선발 데스파이네가 힘차게 투구하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6.18/
[인천=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KT 위즈 외국인 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가 오랜만에 호투를 펼치며 팀의 스윕을 이끌었다.
데스파이네는 1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원정경기서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6안타 4볼넷 2탈삼진 2실점의 호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최근 3경기 연속 5이닝 피칭에 패전 투수가 되면서 부진을 보였던 데스파이네가 SK전을 계기로 반등의 계기를 만들었다.
특히 3회와 5회, 7회에 선두 타자를 안타와 볼넷으로 출루시켰지만 다음 타자를 병살타로 잡아내면서 큰 위기없이 이닝을 이어간 것이 호투의 비결이 됐다.
경기후 KT 이강철 감독은 "데스파이네가 투혼을 발휘해 게임을 잘 만들었다"며 칭찬했다.
데스파이네 스스로도 이날의 피칭에 만족감을 보였다. 경기후 데스파이네는 "팀 승리에 기여해 기쁘다"면서 "1,2차전 경기를 보면서 상대 타자들을 연구한게 주효했다"면서 "포수 허도환의 리드가 좋았다"라고 만족감을 보였다. 또 "점수를 뽑아준 타자들에게도 고맙다"라고 한 데스파이네는 "최근 다소 기복있는 플레이를 해서 팀에 미안했었다. 1선발이라는 중책을 맡겨준 만큼 앞으로 더 믿음직한 선발 투수가 되겠다"라고 다짐했다. 인천=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