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연락사무소 연락 두절...北, 폐쇄절차 들어갔나

입력 2020.06.08 10:41 | 수정 2020.06.08 11:46

통일부는 8일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개시 통화를 시도했지만 북한이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연락사무소는 예정대로 북한과 통화연결을 시도하였으나 현재 북측이 받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남북 간 마지막 통화는 지난주 금요일(5일) 오후 5시에 이뤄졌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연합뉴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연합뉴스
여 대변인은 이날 ‘오늘 오전 교신이 되지 않은 것을 연락사무소 가동 중단으로 분석’하냐는 기자의 질문에 “오늘 오후에도 예정대로 통화를 시도할 예정”이라며 “정부는 상황을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여 대변인은 “북한이 문제 삼는 대북전단 살포 등의 행위는 판문점 선언에 위배되는 것으로 중단되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남북 간 교류협력이 남북관계 증진에 도움이 되고, 또 정부는 남북, 한반도에서 평화 증진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나가겠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북한이 지난 2018년 9월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개시 이후 우리측의 통화 연결 시도에 대해 전화를 받지 않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의 이 같은 행동은 지난 4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탈북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폐쇄 등을 언급한 이후 나온 것이어서 이례적이다. 이 때문에 북한이 사실상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페쇄 절차에 돌입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2018년 9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연합뉴스
2018년 9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연합뉴스
앞서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는 5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5일 대남사업부문에서 담화문에 지적한 내용을 실무적으로 집행하기 위한 검토사업에 착수할 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며 “첫 순서로 할 일도 없이 개성공단지구에 틀고 앉아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속해 이미 시사한 여러 가지 조치들도 따라 세우고자 한다”고 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2018년 4월 판문점 선언에 따라 남북 간 상설 대화창구로 개성공단에 설치됐다. 지난해 2월 ‘하노이 노딜’ 이후 연락소장 회의가 한번도 열리지 못하는 등 사실상 기능 정지 상태에 있었다. 지난 1월 말부터 ‘코로나 19’ 사태 확산으로 잠정 중단된 상황에서 남북은 매일 오전과 오후 2차례 통화를 했다.

그러나 지난 4일 김여정 제1부부장이 남한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를 방치할 경우 금강산 관광 폐지나 개성공단 철폐,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철폐, 남북 군사합의 파기 등을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연락사무소 폐쇄 가능성이 제기됐다 국책연구소 관계자는 “통전부가 이번 조치를 그 ‘첫 순서’라고 밝혀 연락사무소 폐지 절차에 우선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대북전단에 대한 남한의 반응에 따라 다른 후속조치도 취할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