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편 네편 나누지 말고… 전쟁으로 희생된 모든 넋을 위로"

입력 2020.06.08 05:00

'수륙대재' 개최한 주지 현응 스님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종교인이라도 피아(彼我)를 넘어 전쟁으로 희생된 모든 넋을 위로하는 제사를 모시자는 뜻에서 수륙재를 계획했습니다."

해인사 주지 현응 스님
/합천=김동환 기자
7일 '한국전쟁 70주년 해원(解怨)과 상생을 위한 수륙대재'를 개최한 해인사 주지 현응〈사진〉 스님은 행사 취지를 이렇게 설명했다. 이날 행사는 국군과 유엔군뿐 아니라 북한군, 중공군 그리고 남북의 민간인까지 모두 138만명의 넋을 위령·천도(薦度)하는 형식으로 꾸려졌다.

현응 스님은 지난해 8월 해인사 주지로 부임하면서 수륙재를 기획했다. 올해는 6·25전쟁 70주년이고, '손 없는 달'이라는 음력 윤사월이 있는 해여서 진혼과 위령의 의식인 수륙재를 올리기로 한 것. 윤사월 보름날은 현충일(6월 6일)과도 겹쳤다.

해인사가 소장한 팔만대장경에는 수륙재의 절차·진행 방식을 그림으로 그린 의궤도 여럿 있었다. 전통적 수륙재는 의식을 집전하는 스님들 위주의 행사로 장엄하고 엄숙하지만 일반인들에겐 어려운 내용이었다. 그래서 이번 행사는 해원과 상생이라는 취지를 확산하기 위해 참여하고 소통하는 방식으로 바꿨다. 예식의 언어도 우리말로 새로 번역했다. '미스터트롯' 팀을 초청해 전야제 격인 '추모음악회'를 열기로 한 것도 신도·주민들과의 소통을 위한 시도였다.

지난 2월 행사 계획을 발표할 때만 해도 '코로나19 사태'는 전혀 예상치 못했다. 당초 예상 참여 인원은 10만명까지 잡기도 했다. 그러나 해인사에서 가까운 대구·경북 신천지 신도를 중심으로 코로나가 확산하면서 한때 성사 여부가 불투명해지기도 했다. 다행히 현지 코로나 확산세가 다소 주춤해 방역 지침을 준수한 상태에서 행사를 진행할 수 있었다.

이번 수륙대재에는 6·25 당시 참전국인 터키·프랑스·콜롬비아·태국·네덜란드 대사들과 한중문화우호협회장도 참석해 함께 전쟁 희생자를 위로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