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영화서 일어날 법한 일 생겨"…'불청' 김돈규 新친구 합류, 웃을 수 없는 이유

입력 2020.06.03 08:32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가수 김돈규가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내 대중의 관심을 받았다.
2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돈규가 새 친구로 합류, 그동안 활동이 뜸했던 이유를 밝혔다.
1993년에 015B 객원 보컬로 데뷔한 김돈규는 이후 솔로 가수로 전향, 솔로 데뷔곡 '나만의 슬픔'을 히트시키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한동안 활동이 뜸해 대중의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불타는 청춘'을 통해 근황을 알린 김돈규는 "가수 생활하면서 TV 출연을 10번밖에 안 했다. 가요 프로그램 7개, 영화제 무대에만 출연해서 사람들이 날 모른다"며 "015B 때 불렀던 노래들은 워낙 연속 히트를 쳤고 '나만의 슬픔'부터는 김돈규가 알려지게 됐는데 가요 판도가 너무 바뀌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더불어 '불타는 청춘' 출연에 "지금 '불타는 청춘' 멤버들이랑 일면식이 있는 분이 거의 없다. 그게 걱정이다. 어떻게 친해져야 할지 그것도 고민이다"고 우려 아닌 우려를 전했다.
낯가리는 김돈규의 걱정과 달리 '불타는 청춘' 멤버들은 격하게 환영하며 김돈규를 맞이했다. 특히 정재욱, 김혜림은 "오랜만이다"며 김돈규를 따뜻하게 맞이했다.
이어 김돈규는 '불타는 청춘' 멤버들에게 '아카데미 4관왕'의 전설을 세운 봉준호 감독과의 인연도 밝혔다. 김돈규는 "2000년에 발매한 3집 앨범 타이틀곡 '단'의 뮤직비디오를 봉준호 감독님이 찍어주셨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단'은 봉준호 감독이 최초로 연출했던 뮤직비디오로 당시 신인배우였던 박해일과 배두나가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그러나 김돈규는 "그 노래는 제작자가 도망가서 거의 홍보를 안했다"며 씁쓸한 기억을 떠올렸다.
정재욱은 오랜만에 만난 김돈규와 그의 부모님 안부를 묻기도 했다. 김돈규는 "부모님이 작년에 돌아가셨다. 아무에게 연락을 안했다. 그때 팔이 안 좋았는데 수술도 못했다. 너무 갑작스러운 일이었다"고 뒤늦은 비보를 전했다. 실제로 정재욱은 김돈규와 오랜 인연을 쌓은 절친이었다. 정재욱은 "내가 집밥 못 먹었다고 하니까 부모님댁에 데려가 밥도 줬다. 그때 어머님이 큰 상자에 있는 015B 때 팬레터를 보여주면서 읽어보라고 하시기도 했다"고 밝혔다.
또한 김돈규는 과거 정재욱의 노래 스승으로 알려져 관심을 끌었다. 김돈규는 "가수마다 자기만의 창법이 있는데 재욱이한테는 노래를 편하게 부르는 법을 알려줬다"고 설명했다. 이에 강경현은 '다시 태어나도'를 요청했고 호응에 힘입어 김돈규와 정재욱은 함께 듀엣을 불러 '불타는 청춘' 멤버들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김돈규는 예전과 달리 노래를 부르는 내내 머뭇거리며 불편한 기색을 보여 보는 이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후 공개된 다음 주 예고편에서 김돈규는 "많이 아팠었다. 운동을 못 해서 살이 좀 빠졌는데 대신 얼굴은 많이 부어있다"고 고백했고, 또 "노래가 안 된다" "작년에 모든 일이 나한테 벌어진 거다. 영화에서나 일어날 법한 일이 나한테 한 번에 일어났다. 5개월 동안" "가수는 노래 따라간다고 하던데" 등 그동안의 힘들었던 일을 털어놔 궁금증을 자아냈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