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김돈규, 새 친구 합류 '긴장'…대학 선후배 강경헌X오승은 재회 [종합]

입력 2020.06.03 00:38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가수 김돈규가 '불타는 청춘'의 새 친구로 등장했다.
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강원도 양구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제작진으로부터 새 친구에 대한 힌트를 들었다. 첫 번째 힌트는 봉준호 감독, 두 번째 힌트는 정재욱, 세 번째 힌트는 1994년 가요톱텐 5주 연속 1위였다. 새 친구를 마중하기 위해 나선 김혜림, 구본승, 정재욱은 새 친구가 김돈규일 거라고 확신했다. 특히 정재욱은 "난 친한 사람이 별로 없다"며 "회사 처음 들어갔을 때 돈규 형이 노래 가르쳐주고 데리고 놀아줬다"고 추억을 회상했다.
멤버들의 예상대로 새 친구는 김돈규였다. 015B 객원 보컬로 데뷔한 김돈규는 이후 솔로 가수로 변신해 데뷔곡 '나만의 슬픔'을 히트시키며 발라드 가수로 큰 인기를 얻었다.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한 김돈규는 긴장한 모습으로 어색하게 자기 소개를 이어갔다. 그는 "가수 생활하면서 TV 출연을 10번밖에 안 했다. 가요 프로그램 7개, 영화제 무대에만 출연해서 사람들이 날 당연히 모른다"며 "015B때 불렀던 노래들은 워낙 연속 히트를 쳤고 '나만의 슬픔'부터는 김돈규가 알려지게 됐는데 가요 판도가 너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그 사이 멤버들이 도착했고, 김돈규는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멤버들은 김돈규와 만나자마자 제작진이 제시한 봉준호 감독이라는 힌트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김돈규는 "2000년에 발매한 3집 앨범 타이틀곡 '단'의 뮤직비디오를 봉준호 감독님이 찍어주셨다"고 답했다. '단'은 봉준호 감독이 최초로 연출했던 뮤직비디오로 당시 신인배우였던 박해일과 배두나가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김돈규는 "그 뮤직비디오가 기억에 남는 이유는 봉준호 감독이 찍은 영화 중에 '설국열차'가 있지 않냐. 열차에 대한 어떤 애정이 있으신 건지 뮤직비디오 촬영 때도 지하철을 통으로 빌려서 찍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 노래는 제작자가 도망가서 거의 홍보를 안 했다"며 안타까운 사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날 김돈규와 정재욱은 멤버들을 만나러 가기 전 단둘이 대화를 나눴다. 김돈규는 지난해 부모님이 돌아가신 사실을 밝혔고, 정재욱은 "왜 연락 안 했냐"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러자 김돈규는 "아무한테도 연락 안 했다. 너무 갑작스러웠다"면서 "7월에 아버지 돌아가신 후 팔 수술도 했다. 지금은 재활해서 많이 나아진 것"이라며 담담히 털어놨다.
이후 김돈규는 숙소에 도착했고, 멤버들은 새 친구를 환영했다. '불청' 선배인 정재욱은 김돈규에게 방송에 대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김돈규는 "TV에서 볼 때는 어리바리했는데 와서 보니깐 얘가 대단해 보인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정재욱은 연습생 시절부터 자신을 챙겨준 김돈규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자 김돈규는 "재욱이는 동생이지만 칭찬해주고 싶은 게 데뷔하기 전까지 오랜 시간 동안 진짜 연습벌레였다"고 칭찬했다.
이날 김돈규는 에스더와 함께 부른 듀엣곡 '다시 태어나도'를 강경헌과 함께 불렀다. 그러나 예전처럼 고음을 시원하게 부르지 못하는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대학 선후배 사이인 강경헌과 오승은은 이날 '불청'을 통해 10년 만의 재회에 반가움을 드러냈다. 단국대학교 연극영화과 95학번, 97학번 선후배 사이인 두 사람은 만나자마자 끌어안으며 각별한 애정을 과시했다. 오승은은 강경헌에 대해 "하늘 같은 선배님"이라고 말했고, 강경헌은 강하게 부인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두 사람을 지켜보던 김광규는 "강경헌은 애들 때릴 것 같다"고 놀렸고, 오승은은 "좀 세다"며 맞장구쳤다.
이후 강경헌과 오승은은 20여 년 전 대학 시절 추억을 회상했다. 강경헌은 지난 방송에서 오승은이 선보인 '빵빵'을 언급하며 "너랑 노래방 갔을 때 생각났다"며 "그때 '빵빵'은 안 했지만, '빵빵' 못지않은 퍼포먼스를 했다"며 웃었다. 이어 강경헌은 "방송을 보면서 항상 마음속으로 응원했다"며 오승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