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체크]'고관절 통증' 구자욱 선발 제외..."공-수 역할 큰 선수인데…" 박찬도 선발출전

입력 2020.05.24 11:59

고관절 통증으로 선발 제외된 구자욱. 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5.14/
고관절 통증으로 선발 제외된 구자욱. 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5.14/
[대구=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총체적 난국이다.
삼성이 잇단 부상으로 신음하고 있다. 이번에는 구자욱이다. 고관절 통증으로 선발에서 제외됐다.
삼성 허삼영 감독은 24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두산과의 주말 3연전 마지막 경기에 앞두고 "자욱이는 고관절 통증으로 인해 출전이 어렵다"고 이야기 했다. 구자욱은 전날인 23일 두산전에서 주루플레이 도중 통증을 호소해 5회 수비 때 박찬도와 교체된 바 있다. 하루가 지났지만 통증이 가라앉지 않았다.
시즌 초반 줄 부상 속에 위기에 빠진 삼성 허삼영 감독은 답답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자욱이가 올시즌 잔부상이 많네요"라며 가볍게 한숨을 지은 허 감독은 "팀에서 가장 정확한 타자인데다 공-수에서 역할이 큰 선수인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구자욱은 시즌 초 오른팔 전완부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오른 바 있다. 심각한 상태는 아니지만 잦은 부상에 시달리고 있다.
집단 슬럼프에서 서서히 벗어나며 반등을 노리고 있는 삼성 타선으로선 타격감을 회복하며 공격의 활로를 뚫어주던 구자욱의 공백은 악재다.
전날 데뷔 첫 홈런을 날린 대체 선수 박찬도의 활약을 기대하고 있다.
삼성은 이날 김상수(2루수) 김지찬(중견수) 이학주(유격수) 김동엽(지명타자) 이원석(1루수) 김헌곤(우익수) 살라디노(3루수) 강민호(포수) 박찬도(좌익수)로 타순을 짰다. 선발 투수 데이비드 뷰캐넌을 앞세워 3연패 탈출에 나선다. 두산 선발은 이영하다.
대구=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