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낙연을 위한 당헌 변경? 안돼"

입력 2020.05.24 10:17 | 수정 2020.05.24 10:19

민주 관계자 "당권대권 분리 규정 그대로 유지"
이낙연, 김부겸 등 당 대표 되더라도 내년 3월 이전 물러나야

민주당이 당권·대권 분리를 규정한 당헌·당규를 바꾸지 않을 전망이다. 현재 당헌·당규는 이낙연·김부겸 등 대선 주자들이 8월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가 되더라도 6개월여만에 물러나도록 돼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왼쪽)와 김부겸 의원.
이낙연 전 국무총리(왼쪽)와 김부겸 의원.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24일 "당권·대권 분리 규정을 손볼 가능성은 없다"며 "시스템의 안정성을 해치는 일이라 안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정 주자만을 위한 당헌·당규 손질은 있을 수 없다"며 "공정한 전대가 원칙"이라고 했다.

민주당 당헌 제25조에는 '당 대표 및 최고위원이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고자 하는 때에는 선거일 전 1년까지 사퇴해야 한다'고 돼있다. 차기 대통령 선거가 2022년 3월이기 때문에 올 8월 당 대표가 된 사람이 대선에 출마하려면 내년 3월 이전에 물러나야 한다.

현재 당 대표 후보로는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과 김부겸·송영길·우원식·홍영표·김두관 의원 등이 거론된다. 이들 중 상당수는 대선 출마에도 뜻을 두고 있다. 특히 대선 주자 선호도 1위를 달리고 있는 이낙연 위원장의 경우 이 같은 당헌·당규를 피하기 위해 일각에서 ‘대표 추대론’까지 나왔었다. 영남에 기반을 둔 김부겸 의원도 이 규정 때문에 당 대표 출마 여부를 선뜻 결정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민주당은 대표 추대론에 선을 긋고 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대표 추대론'과 관련해 "공당에서 경쟁자가 있으면 경쟁하는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오는 29일 전당대회준비위원회와 선거관리위원회를 설치할 예정이다. 지도부 선출 방식의 경우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 선출하는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를 유지할 전망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