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병살타+런앤히트 실패' SK, 추격 흐름을 발로 찼다 [인천 승부처]

  • OSEN
입력 2020.05.23 20:27


[OSEN=인천, 한용섭 기자] SK가 또 패했다. 10연패에서 가까스로 탈출했으나 다시 3연패다.  

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KIA-SK전. SK는 1회 선취점을 올렸으나 6회까지 2-4로 끌려갔다. SK는 7회초 수비에서 안타와 스트라이크아웃 낫아웃으로 주자 2명을 내보냈고, 김선빈에게 2타점 2루타를 맞아 2-6이 됐다. 

7회말 SK 공격. 선두타자 정진기의 안타, 김창평의 삼진, 대타 정의윤의 볼넷으로 1사 1,2루 추격 기회를 만들었다. 대타 남태혁 카드를 내세웠다. 1볼에서 1루 주자는 대주자 김성현으로 교체했다. 

남태혁은 2볼을 골랐고, KIA 선발 브룩스의 3구째 1,2루 주자들이 스타트했고, 남태혁은 헛스윙이 됐다. 1~2루 중간까지 갔던 1루 주자 김성현이 1루로 귀루했지만 포수의 송구에 태그 아웃됐다. 2루 주자는 3루까지 진루. 런&히트 작전의 실패였다. 

1사 1,2루는 2사 3루가 됐고, 남태혁이 우전 안타를 때려 6-3 한 점 따라갔다. 결과적으로 작전이 없었더라면 아쉬움이 남았다. 

더구나 2사 1루에서 노수광은 좌완 김명찬 상대로 우선상 2루타를 때려 2사 2,3루를 만들었다. 대타 김강민이 바뀐 투수 박준표 상대로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나 더 이상 추격하지 못했다. 

SK는 이날 1회 선취점을 뽑았으나 3회까지 3이닝 연속으로 병살타가 나왔다. 4회초 3실점 할 때는 1사 1,2루에서 선발 김태훈의 폭투가 치명타가 됐다. 이후 유격수 땅볼(1타점), 투런 홈런으로 3점을 내줬다. 

최정 등 중심타선은 침묵하고, 경기 운도 따르지 않고, 벤치의 작전마저 실패한 SK는 3연패로 빠져들었다. 

/orange@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