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처음부터 난 결백" 입장 재확인

입력 2020.05.23 14:57 | 수정 2020.05.23 15:30

불법 정치자금 수수로 대법원 유죄 판결
"결백하다는 취지로 발언"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서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서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대법원에서 유죄로 판결 난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과 관련해 결백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23일 알려졌다.

한 전 총리는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의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에서 권양숙 여사 등과 오찬을 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본인이 결백하다는 취지의 말씀이 있었다”고 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한 전 총리가 민주당에서 자신 사건의 재조사론이 나오는 것에 대해 “별다르게 대응에 대한 얘기를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한 전 총리가) 지금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 신중을 기하는, 깊이 있게 보는 것 같은 느낌은 많이 있었다”고 했다.

한 전 총리는 이날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했지만 오찬 후 언론 접촉을 피해 봉하마을을 떠났다. 한 전 총리는 “추가 취재와 보도 내용을 보고 적절한 시기에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고 김현 민주당 사무부총장은 전했다.

민주당은 최근 김태년 원내대표 등 지도부까지 나서서 한 전 총리 사건 재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한 전 총리 사건 수사 과정에서) 의심할 만한 정황이 많으니 무조건 제대로 했다고 생각하지 말고 각 기관 수뇌부에서 한 번 더 조사해봤으면 좋겠다”고 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한 전 총리 사건에 대해 “공수처 수사 범위에 들어가는 건 맞는다”며 공수처 수사 가능성까지 거론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