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어떤 비난과 압박에도 꼿꼿하던 노 대통령 모습 생각"

입력 2020.05.23 12:55 | 수정 2020.05.23 13:01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 후 페이스북에 밝혀
"당신은 언제나 동지로 이 세상에 살아계셔"

이재명 경기지사가 23일 경남 김해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 앞서 권양숙 여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더불어민주당 제공
이재명 경기지사가 23일 경남 김해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 앞서 권양숙 여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더불어민주당 제공
이재명 경기지사가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한 뒤 “복잡하고 어려운 갈림길에 섰을 때 당신이라면 어떤 판단 어떤 결정을 내렸을까 끊임없이 자문한다”고 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11주기 추도식 참석 후 페이스북에 “세상에 내 편 하나 없는 짙은 외로움이 밀려올 때 그 어떤 비난과 압박에도 꼿꼿하던 당신의 모습을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반칙과 특권 없는 나라, 사람사는 세상을 만들어보자’고 하셨지요?”라며 “비록 먼저 떠나셨지만 그 자리에 수많은 노무현이 민들레 홀씨로 태어나 온 세상에서 당신의 가치와 철학을 기억하고 실천하겠다”고 했다

그는 “이들로 인해 당신은 언제나 동지로, 선배로 이 세상에 함께 살아계신다”며 “당신께서 만들어 주신 길을 따라 ‘반칙과 특권없는 사람 사는 세상’의 꿈을 억강부약 대동세상으로 이루어 가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