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단란주점.코인노래연습장도 집합금지

입력 2020.05.23 10:49 | 수정 2020.05.23 11:06

다중이용시설 8363곳 집합금지 명령 2주 연장

경기도가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코로나 확산 양상을 보임에 따라 지난 10일 유흥주점 등 다중이용시설에 2주간 내린 집합금지 명령을 2주 더 연장했다.

이번 집합금지 명령 대상에는 단란주점과 코인노래연습장이 추가됐다.

경기도는 23일 이런 내용을 담은 '수도권 내 집단감염 차단을 위한 유흥주점 등 다중이용시설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23일 정오부터 6월 7일 자정까지 내린다고 밝혔다.

집합금지 대상은 경기도내 기존 유흥주점(클럽, 룸살롱, 스탠드바, 카바레, 노래클럽, 노래바 등) 5536곳, 감성주점 133곳, 콜라텍 65곳에 신규로 단란주점 1964곳과 코인노래연습장 665곳이 추가돼 총 8363곳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