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꽃영화상', '김군'대상'판소리복서'엄태구'벌새'박지후 주연상 영광[종합]

  • OSEN
입력 2020.05.22 22:27


[OSEN=선미경 기자] 영화 ‘김군’의 강상우 감독이 제7회 들꽃영화상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제7회 들꽃영화상 시상식이 22일 오후 7시부터 서울 남산 문학의 집에서 진행됐다. 올해 들꽃영화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다른 영화상들이 연기된 가운데 열리는 첫 번째 영화 행사였다.

이날 제7회 들꽃영화상 시상식에서는 ‘김군’의 강상우 감독이 대상을 수상했다. 강상우 감독은 “지난 1년 반 동안 영화를 보며 행복했다. 1980년 5월에 사라진 김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김군과 민간인들에 대한 조사가 시작돼 의마가 있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또 영화 ‘메기’의 이옥섭 감독이 극영화 감독상을 수상, “받을 줄 몰랐는데 받으니 기분이 좋다. 대단하신 배우 분들 덕분에 찍을 수 있었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다큐멘터리 감독상은 ‘이태원’의 강유가람 감독이 수상했다.

영화 ‘판소리 복서’의 배우 엄태구와 ‘벌새’의 박지후가 각각 남녀주연상을 수상했다. 엄태구는 “감사하다. 이렇게 뜻 깊고 큰 상 주셔서”라며, “‘판소리 복서’에서 복싱하느라 고생했다고 격려해주는 상으로 알고 더 힘내서 하겠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그러면서 엄태구는 “항상 독립영화 찍으면서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해보고 싶은 갈증이 있었는데 그런 것들을 해소시켜주고 재미있게 훈련했던 것 같아서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박지후는 “뜻 깊은 상을 받게 돼서 너무 기쁘다. 들꽃이 활짝 필 수 있게 작은 힘이지만 항상 응원하겠다”라고 의미 있는 소감을 밝혔다.

이밖에도 영화 ‘이월’의 조민경이 신인 배우상을, ‘이월’의 이주원이 조연상을 받았다. ’김복동’ 송원근 감독은 심사위원 특별언급상을, ‘윤희에게’ 박두희 PD는 프로듀서상을, ‘이월’ 김중현 감독은 각본상을 수상했다. 또 ‘판소리 복서’ 장영규 음악감독이 음악상, ‘작은 빛’ 조민재 감독이 극영화 신입 감독상, ‘굿바이 마이 러브 NK: 붉은 청춘’ 김소영 감독이 민들레상을 받았다. 

들꽃영화상은 한국 저예산 독립영화의 업적을 기리는 시상식으로, 지난 2014년 이후 매년 봄 개최되는 국내 유일의 독립영화상이다. /seon@osen.co.kr

[사진]OSEN DB, 영화 포스터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