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3승+유민상 결승 타점' KIA, SK에 2-1 승리...4연승 [인천 리뷰]

  • OSEN
입력 2020.05.22 21:53


[OSEN=인천, 한용섭 기자] KIA가 SK를 꺾고 4연승을 달렸다. 

KIA는 2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SK와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선발 양현종이 6이닝 4피안타 5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3승째를 거뒀다. 유민상이 1-1 동점인 6회 2사 만루에서 대타로 나와 몸에 맞는 볼로 결승점을 뽑았다. 

KIA는 1회 선취점을 뽑았다. 박찬호의 안타, 김선빈의 볼넷으로 무사 1,2루 찬스를 잡았다. 터커의 투수 땅볼로 1사 1,3루가 됐고, 최형우가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타점을 올렸다. 

SK는 1회말 곧바로 반격했다. 선두타자 김강민의 강습 타구를 3루수 황윤호가 한 번 더듬고 1루로 던진 것이 1루 베이스 옆으로 치우치며 세이프됐다. 실책. 김강민은 2루 도루에 성공했고, 정의윤의 투수 땅볼 때 3루까지 진루했다. 최정이 때린 타구는 중견수와 2루수 사이에 떨어지는 행운의 안타가 되면서 1-1 동점이 됐다. 

KIA는 6회 안타 하나도 없이 4사구로 1-1 균형을 깼다. 선두타자 최형우의 볼넷, 1사 후 황대인과 최원준이 연속 볼넷을 얻어 만루 찬스를 잡았다. 황윤호가 유격수 인필드 플라이로 아웃된 후 유민상이 대타로 나섰다. 유민상이 몸에 맞는 볼로 밀어내기 타점을 올렸다. 

SK도 6회 찬스가 있었다. 선두타자 김강민이 좌선상 2루타로 출루했다. 그러나 정의윤은 우익수 뜬공 아웃. 최정의 잘 맞은 안타성 타구는 중견수 최원준이 좌중간 펜스 앞에서 슈퍼 캐치로 잡아냈다. 로맥마저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 동점에 실패했다. 

KIA는 8회 선두타자 황대인이 우중간 2루타로 달아날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1사 3루에서 황윤호의 포수 파울플라이 아웃, 백용환의 삼진으로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orange@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