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조정위원장 "도쿄올림픽 개최 10월까지 최종 결정"

  • 뉴시스
입력 2020.05.22 18:12

존 코츠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조정위원장이 내년 7월 도쿄올림픽이 열리기 위해서 올해 10월까지 개최 여부가 결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22일(한국시간) 호주 일간지 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코츠 조정위원장은 오는 10월까지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에 대해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도쿄올림픽은 내년에만 개최가 가능하다. 재연기는 없다"고 말했다.

도쿄올림픽은 올해 7월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회 개최가 1년 연기됐다. 이로 인해 일본은 천문학전인 금전적 손해를 입었다.내년 개최도 불투명하다. 일본은 코로나19 초기 대응에 실패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고, 미국은 최근에도 하루 수 만명의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유럽 역시 직격탄을 맞았다.

백신 또는 치료제가 없는 상황에서는 사실상 대규모 국제 대회를 치르는 것은 불가능하다.

이에 대회 취소, 재연기, 무관중 경기 등 여러 가지 시나리오만 난립하고 있다.

코츠 조정위원장은 "1만1000명의 선수, 2만명의 미디어, 4000명의 조직위원회 직원, 자원봉사자 6만명 등 도쿄올림픽에 모인다"며 "우리는 현실적인 문제를 안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와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역시 2년 연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의견을 모으고 있다. 코로나19가 완전히 소멸되거나, 극적으로 치료제가 나오기를 바랄 뿐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