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환♥' 율희, 드레스 한복 입은 쌍둥이 자랑 "아가들 100일 맞이"

입력 2020.05.22 15:28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FT아일랜드 최민환의 아내 율희가 두 딸의 드레스 한복 자태를 공개했다.
율희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아가들 100일 맞이 드레스 한복♥"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쌍둥이 아윤, 아린 양은 흰색 드레스 한복을 입고 곤히 잠들어 있는 모습이다. 보넷을 쓴 쌍둥이들은 오동통한 볼살로 귀여운 인형 같은 비주얼을 뽐내 보는 이들을 절로 미소 짓게 만들고 있다.
이어 율희는 자신의 모습이 담긴 셀카도 공개했다. 금발로 변신한 율희는 걸그룹으로 활동했을 당시보다 한층 더 성숙하고 아름다워진 미모를 자랑해 눈길을 끈다.
한편 율희는 지난 2018년 최민환과 결혼해 그해 6월 첫째 아들 재율 군을 출산했다. 지난 2월에는 딸 쌍둥이 아윤, 아린 양을 얻으며 다둥이 부모가 됐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