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리그 떠나는 김연경 "동료들에게 감사"

  • 뉴시스
입력 2020.05.22 15:36


                금의환향 라바리니 감독-김연경
금의환향 라바리니 감독-김연경
2년 간의 터키 엑자시바시 생활을 접고 새 도전을 준비하는 배구여재 김연경(32)이 동료들에게 작별 인사를 건넸다.

김연경 소속사 라이언앳은 22일 "전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시즌이 일찍 종료돼 자유계약선수 신분이 됐다"면서 "엑자시바시 구단과 상호 합의 과정을 거쳐 결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엑자시바시는 홈페이지를 통해 김연경과의 작별을 공식 발표했다. 엑자시바시는 "월드스타 김연경과 결별해 아쉽지만, 그가 건강하게 선수 생활을 이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라이언앳은 "구단은 김연경이 남은 선수 생활을 건강하고 행복하게 이어가길 기원했고, 김연경 역시 좋은 추억을 만들고 2년간 많은 지원을 해준 구단 관계자 및 동료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달했다"고 소개했다. 김연경은 2018년 5월 엑자시바시에 입단했다. 2년 간 엑자시바시의 일원으로 활약하며 터키컵 우승 2회, 국제배구연맹(FIVB) 클럽월드컵 은메달(2019년)과 동메달(2018년)을 획득했다.

일각에서는 김연경이 중국 베이징에 새 둥지를 틀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국제배구 소식을 알리는 월드오브발리는 지난달 브라질 매체 멜호르 도 볼레이를 인용해 "김연경이 중국 베이징으로부터 이적 제의를 받았다"고 밝혔다.

김연경은 엑자시바시 입단 직전인 2017년부터 1년 간 상하이를 통해 중국 무대를 경험한 바 있다. 유럽에 비해 짧은 중국리그에서 뛴다면 내년 7월로 예정된 2020 도쿄올림픽 준비가 한결 수월하다는 장점이 있다. 물론 유럽 등 다른 리그행도 열려있다.

라이언앳은 "아직 거취 문제가 결정되지 않았다"며 말을 아꼈다. 코로나19로 지난달 귀국한 김연경은 국내에서 몸을 만들고 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배구 여제' 김연경, 터키 엑자시바시와 계약 종료 뉴시스
'다시 中으로?' 러브콜 받은 김연경…소속사 "모든 가능성 열어둬" OSEN
'보건소 방문' 김연경, 소나기와 함께 찾은 따뜻한 마음 OSEN
마스크 쓰고 돌아온 김연경
김연경, 터키리그 중단에 귀국 결정…2주 간 자가격리 뉴시스
터키에 발 묶인 김연경 "도쿄올림픽 연기는 하늘의 뜻" 양지혜 기자
올림픽 1년 연기, 김연경 일단 시간은 벌었다 최수현 기자
[도쿄올림픽 연기]김연경 "당혹스럽지만 당연한 결정, 2021년 준비" 뉴시스
김연경 측 "터키 리그, 시즌 종료 아닌 중단…귀국 루트 이미 확보" 스포츠조선=김영록 기자
여자배구 김연경, 코로나19 성금 5000만원 기부 뉴시스
23일간 재활 마친 김연경, 터키로 출국 양지혜 기자
[SC초점]'32세' 김연경이 바라본 도쿄 "마지막 올림픽, 100% 쏟아내겠다" 스포츠조선=김영록 기자
[SC현장스케치]김연경도 '코로나19' 비상 "中아닌 터키라서 다행" 스포츠조선=김영록 기자
[SC현장코멘트]김연경, '복귀전' 이재영 응원 "부상 잘 이겨내길, 잘하잖아" 스포츠조선=김영록 기자
[SC현장인터뷰]'출국' 김연경 "부상 회복, 앞으로 2~3주…올림픽 꿈꾸며 재활 매진" 스포츠조선=김영록 기자
'터키 출국' 김연경, "복귀까지 2~3주…올림픽 생각에 버틴다" [오!쎈 인터뷰] OSEN
김연경, 20일 터키로 출국…"부상에서 많이 회복" 뉴시스
"워너비 언니들"…김숙X김연경, 이렇게 러블리했었나 OSEN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