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농업마이스터고 1명 확진...학생 111명 귀가, 학교 폐쇄

입력 2020.05.21 11:17 | 수정 2020.05.21 15:05

기숙사 배정 과정서 양성 판정

등교를 시작한 대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코로나 감염증 확진자 1명이 나와 학교가 폐쇄되고 3학년 전원이 귀가조치됐다.

21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대구 수성구 농업마이스터고 기숙사에 입소한 A군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북 구미가 고향인 이 학생은 입소자 배정을 받는 과정에서 지난 20일 코로나 검사를 받은뒤 21일 양성판정을 받았다.

함께 검사를 받은 나머지 학생 16명과 기숙사 사감과 교사 등 접촉한 교직원 6명도 검사를 받았으나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A군은 코로나 증상을 보이지 않아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인 20일 정상적으로 다른 학생 16명과 함께 수업을 받았다.

A군이 양상판정을 받자 학교 측군을 포함해 17명을 격리조치 하고 나머지 94명은 귀가시켰다. 또 21일과 22일 이틀 동안 학교소독을 위해 학교를 폐쇄했다. 한편 고3 학생 전체 111명과 교직원 전체 94명을 대상을 코로나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