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판박이네

조선일보
입력 2020.05.21 03:00

[커지는 윤미향 의혹]

與, 조국은 사법개혁 프레임으로 윤미향은 반일 프레임으로 옹호
의혹 잇따르자 "사실관계 먼저"… 내부선 조국때보다 더 강한 비판

더불어민주당 윤미향(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비례대표 당선자에 대한 민주당의 대응 방식이 조국 사태 당시와 '판박이'라는 말이 당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당초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중진들은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싸운 윤 당선자에게 친일(親日) 공세를 하지 말라'며 친일·반일 프레임을 내세웠다. 이를 두고 '사법 개혁이라는 대의를 위해 개인 의혹은 접어야 한다'는 식의 개혁·반개혁 프레임을 앞세운 조국 전 법무부장관 옹호 논리와 비슷하다는 말이 나왔다.

하지만 윤 당선자에 대한 의혹 제기가 계속되자 당 지도부는 20일 "사실관계 파악이 먼저다"라며 선을 그었다. 일각에선 조국 사태 당시 민주당이 처음엔 조 전 장관을 엄호하다 여론이 나빠지자 뒤늦게 이해찬 대표 등 지도부가 사과하면서도 시간을 끌며 당 외곽 지지자 세력의 검찰 공격을 방관했던 것처럼, 윤 당선자와 관련해서도 비슷한 방향으로 흘러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저희가 보기에는 (윤 당선자 의혹 관련 상황은) 조국 국면과는 많이 다르다"고 했다.

의원들 사이에선 조국 사태 당시보다 더 강한 비판 발언이 나오고 있다. 노웅래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국민의 상식과 분노가 임계점에 달했다"며 "당이 신속히 사안의 실체, 진상을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고 했다. 김해영 최고위원도 "윤 당선자 의혹들에 대하여 심각하게 보는 국민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며 "검찰 수사 결과를 기다릴 게 아니라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적합한 판단과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당 지도부는 "당내 이견은 없다"며 외면하는 양상이다. 범여권 비판은 더욱 거세다. 정의당과 민생당은 각각 논평에서 "민주당은 윤미향 당선자에 대한 검증 논란에 보다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 "(민주당이) 상대 정당에는 냉혹한 잣대를 기준으로 평가하면서 자신들에게만큼은 한없이 자애로운 운동권 세력 내 온정주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윤 당선자 관련 각종 의혹에 대해 "회계 문제, 집행 내역이 불투명하거나 미비하다는 것은 지금까진 의혹 제기일 뿐"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다른 청와대 참모들 사이에선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