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안돼도 신청, 아크로 포레스트 '줍줍'에 26만명 몰렸다

입력 2020.05.20 17:45 | 수정 2020.05.20 17:56

서울숲 낀 고급단지, 3년전 분양가와 동일
주변 시세 대비 최소 5억 가격 낮아 26만명 몰려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들어서는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단지 전경. /대림산업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들어서는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단지 전경. /대림산업
서울 성동구 성수동 ‘아크로 서울포레스트’의 무순위 청약, 이른바 ‘줍줍(줍고 또 줍는다는 뜻의 신조어)’에 26만여명이 몰렸다. 3년 전 분양가로 공급됐지만 가격이 15억원을 넘어 대출을 전혀 받을 수 없다. 그러나 주변 시세 대비 최소 5억원 저렴하고, 만 19세 이상 수도권 거주자라면 주택 보유 여부 등과 관계없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어 인기를 끈 것으로 보인다.

20일 대림산업에 따르면 이날 인터넷으로 진행한 3가구 무순위 청약에 26만4625명이 신청했다. 가장 작은 전용면적 97㎡에는 21만5085명이 신청해 사상 최대 인원이 몰렸다. 전용 159㎡는 3만4959명, 전용 198㎡에는 1만4581명이 지원했다.

아크로 서울포레스트는 원래 2017년 8월 분양한 곳이다. 지하 5층~지상 49층, 전용면적 91~273㎡, 총 280가구 규모로, 서울숲이 바로 앞에 있고, 한강변을 낀 고급 주상복합 아파트다. 3년전 청약 부적격자가 발생해 이번에 총 3가구가 무순위 물량으로 나왔다. 입주는 올해 12월 예정이다. 현재 외관 공사는 거의 완료됐고, 내부 마감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분양가는 3년 전과 같다. 전용 97㎡ 17억 4100만원, 159㎡ 30억 4200만원, 198㎡ 37억 5800만원이다. 계약금 10%, 중도금 10%, 잔금 80% 조건이다. 중도금 및 잔금 대출은 제공되지 않는다. 다만 입주 때 전세를 놓는 방식으로 잔금 일부를 충당할 수 있다.

당첨자 추첨은 28일 진행된다. 청약신청자에게는 생중계 시청이 가능한 인터넷창 주소(URL)가 문자로 개별 발송된다. 평면 타입 별로 당첨자의 10배수까지 예비 당첨자를 선정한다. 계약은 5월 29일 대림산업 본사(서울 종로구 종로1길 36)에서 진행한다.

부동산업계에선 주변 시세를 고려했을 때 당첨되면 최소 5억원 이상의 차익을 남길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인근에 2017년 입주한 트리마제 전용 84㎡가 23억~29억원에 거래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