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일각서도 조심스럽게 "윤미향은 손절할 주식"

조선일보
입력 2020.05.17 21:50 | 수정 2020.05.18 01:22

[의혹 커지는 위안부 쉼터]

정의기억연대 운영과 관련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의 부정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자, 여당 일각에선 "정치적 부담이 더 커지기 전에 털고 가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민주당은 그간 윤 당선자와 정의연 관련 의혹이 나올 때마다 "친일 세력의 공세다" "회계 실수는 바로잡으면 된다"고 감싸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최근 "기부금 논란으로 30년간 역사와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헌신한 정의연 활동이 부정돼선 안 된다"고 했다. 김상희·홍익표·남인순 등 민주당 의원 16명은 지난 14일 성명을 통해 "윤미향 논란은 친일(親日)·반(反)평화 세력의 부당한 공세"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위안부 쉼터 급매 등 각종 의혹이 끊임없이 이어지자 "윤 당선자와 거리를 두자"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 한 수도권 재선 의원은 17일 전화 통화에서 "단순한 회계 오류가 아닌 부정(不正)의 문제로 커지는 분위기"라며 "윤 당선자가 나서서 회계 불투명성 의혹들에 대해 명쾌하게 해명해야 한다"고 했다. 또 다른 민주당 관계자는 정의연이 윤 당선자 부친에게 쉼터 관리비 명목으로 6년간 7500여만원을 지급한 것에 대해 "단순히 사과로 넘어갈 사안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윤 당선자가 납득시킬 해명을 내놓아야 한다"고 했다.

친문(親文) 지지층들에게서도 "윤미향은 손절(損切)해야 할 주식"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가 개원하기도 전에 윤 당선자 관련 의혹이 터져 당에 부담을 주고 있다는 것이다. 권리당원 게시판과 소셜미디어(SNS) 등에는 "몹쓸 짓에 분노한다" "국회의원 당선증부터 반납하라" "문제 있는 애들 빨리 정리하라"는 글이 올라왔다. 부동산 실명제 위반 의혹과 말 바꾸기 등으로 제명된 양정숙 당선자가 선례(先例)로 거론되기도 했다.

야당도 윤 당선자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수익을 후원금으로 회계 조작하고, 그 돈을 가족인 아버지에게 빼돌린 건 명백한 회계 부정"이라며 "공사도 구분하지 못한 NGO(비영리단체) 족벌 경영"이라고 비판했다. 곽상도 의원은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와 정의연을 이용한 윤미향 당선자의 개인 비리에 대한 엄정한 수사가 답"이라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정의연의 유일한 사과 "尹부친에 관리비 7500만원, 사려깊지 못했다" 이동휘 기자
'윤미향 펜션 술파티' 논란에도… 민주당 "친일 세력 공세" 원선우 기자
통합당 "윤미향, 할머니 쉼터 누구한테 헐값으로 팔았나" 원선우 기자
故김복동 할머니 조의금으로 사드반대 단체 지원 이해인 기자
정대협, 기부받아 산 위안부 쉼터를 펜션처럼 썼다 박상현 기자
[단독] 위안부 쉼터, 그들의 술판엔 일본과자가… 최아리 기자
누가 왜 지우는가, 사라지는 위안부 쉼터 흔적들 김형원 기자
윤미향의 해명 "父 월급 120만원만 봐도 사익 목적 아니다" 김명진 기자
與당원들마저… "할머니들로 앵벌이한 윤미향 제명하라" 원선우 기자
[모닝브리핑] 윤미향―위안부 피해자 쉼터 의혹 총정리 전현석 기자
정대협, 쉼터에 매년 2000만원 투입... 70%는 윤미향 부친에게 이기우 기자
與 내부서도 "윤미향, 국민정서법에 부합하나…여론 좋지 않아" 최연진 기자
與김상희 "윤미향 논란, 친일 세력의 부당한 공세" 최연진 기자
윤미향 부부·與이규민·건축업자… 그 쉼터, 운동권과 지역언론 얽혔다 김형원 기자
野 일제히 "윤미향, 더 늦기 전에 사퇴해라" 총공세 최연진 기자
피해 할머니 "TV보고 쉼터 알아… 치가 떨린다" 이기우 기자
[속보] 이낙연 "윤미향 의혹, 엄중하게 보고 있다" 최연진 기자
윤미향 "심심한 사과… 사퇴는 고려 안해현대重 예산 책정 잘못, 안성까지 오게돼" 최연진 기자
민주당원들도 "윤미향, 최순실과 다를게 뭔가" 사퇴요구 최연진 기자
"예전 아파트 팔아 새 아파트 샀다"던 윤미향, 등기부 뜯어보니 새 아파트는 '쌩돈'으로 이기우 기자
검찰, '윤미향 의혹' 경찰 수사지휘 대신 직접수사 이정구 기자
말바꾼 윤미향, 아침엔 "집 판돈" 오후엔 "적금 깬돈" 김명성 기자
[단독] 윤미향 남편, 경매로 산 아파트 입주자대표서 탄핵당해 김은중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