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왜 지우는가, 사라지는 위안부 쉼터 흔적들

입력 2020.05.17 15:03 | 수정 2020.05.17 22:07

'與당선자가 매매 중개' 기사, 바비큐파티 사진
'할머니들이 꿈만 같다'라고 발언한 내용 등
펜션으로 사용된 이용기록 등 잇따라 삭제돼
野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기"

지난 2013년 11월 25일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개소식 당시 기념사진.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맨 뒷줄 제일 오른쪽)가 윤미향 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뒤에서 두 번째 줄, 오른쪽에서 세 번째)에게 이곳을 소개한 것으로 확인됐다. 윤 전 대표의 남편 김삼석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온라인 매체 수원시민신문에 관련 기사를 실었으나 지금은 삭제된 상태다. 맨 앞줄 왼쪽 세 번째부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안점순·김복동·이순덕 할머니./안성신문
지난 2013년 11월 25일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개소식 당시 기념사진.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맨 뒷줄 제일 오른쪽)가 윤미향 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뒤에서 두 번째 줄, 오른쪽에서 세 번째)에게 이곳을 소개한 것으로 확인됐다. 윤 전 대표의 남편 김삼석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온라인 매체 수원시민신문에 관련 기사를 실었으나 지금은 삭제된 상태다. 맨 앞줄 왼쪽 세 번째부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안점순·김복동·이순덕 할머니./안성신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연 전신)가 기부금으로 매입한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을 기존 용도와 다르게 사용했다는 지적이 제기된 이후 관련한 ‘온라인 흔적’들이 잇따라 삭제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 남편인 김삼석씨가 운영하는 수원시민신문은 2013년 11월 27일 작성한 ‘정대협, 안성에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새 둥지 마련’이란 기사를 삭제했다. 김씨가 직접 작성한 이 기사는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자리한 쉼터를 매입을 당시 안성신문 이규민 대표가 중개(仲介)했다는 내용이 나온다.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을 겸하고 있는 금호스틸하우스(건설사) 김모 대표가 집을 지었고, 당시 해당 언론사 대표였던 이규민 당선자가 중개한 결과 정대협이 이 쉼터를 매입했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나서 당선됐다.

김씨 기사에는 개소식에 참석한 고(故) 안점순·김복동 할머니 등이 “수십년 간 집 한 칸 없이 살다가 이런 쉼터가 생겨나 꿈만 같다” “우리 일이 빨리 해결이 나야 여기 와서 살지 않겠느냐”라고 발언한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하지만 개소식 이후 7년간 이 쉼터에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거주한 적이 없고, 윤 당선자 부친이 홀로 거주하면서 관리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후 수원시민신문은 해당 기사를 지웠다. 이는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기사를 접하기 전에 사전차단한 것으로 해석됐다. 하지만 다른 온라인 공간에는 윤 당선자 남편인 ‘김삼석 기자’가 작성한 내용이 남아있는 상태다.
2016년 7월 한 포털사이트 블로그에 '안성 펜션 다녀왔어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사진엔 이곳이 '안성 펜션' 이라고 지칭돼있다. 글쓴이는 '위안부할머니들을 위해 지어진 곳인데 평소에는 펜션으로 쓰여진다나봐요'라고 적었다. 이 글은 현재 '비공개'로 전환됐다./조선닷컴
2016년 7월 한 포털사이트 블로그에 '안성 펜션 다녀왔어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사진엔 이곳이 '안성 펜션' 이라고 지칭돼있다. 글쓴이는 '위안부할머니들을 위해 지어진 곳인데 평소에는 펜션으로 쓰여진다나봐요'라고 적었다. 이 글은 현재 '비공개'로 전환됐다./조선닷컴
위안부 할머니들의 쉼터가 아니라 펜션과 비슷한 용도로 활용됐다는 ‘안성 펜션에 다녀왔습니다’ 제하의 블로그 글도 최근 비공개로 전환됐다. 당초 글쓴이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지어진 곳인데 행사로 종종 쓰이고 평소에는 펜션으로 쓰인다나 봐요” “나라와 기업에서 지원받아 지어진 건물 같은데 ㅎㄷㄷ(후덜덜)하게 좋더군요”라고 썼다. 또 위안부 할머니 피해자들을 위한 쉼터에서 ‘바비큐 파티’를 벌이는 사진도 덧붙였다. 이 글에 펜션의 위치를 묻는 댓글이 달리자 글쓴이는 윤 당선자의 휴대전화 번호와 펜션의 주소를 답글로 달기도 했다. 그런데 지난 16일 본지가 이 내용을 보도하자 해당 블로그 글이 볼 수 없는 상태로 바뀐 것이다.
경기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있는‘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정의연은 이 쉼터를 펜션처럼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윤미향당선자 페이스북
경기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있는‘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정의연은 이 쉼터를 펜션처럼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윤미향당선자 페이스북
이 같은 흔적 지우기는 “(정의연) 활동에 대한 공격은 친일(親日) 이외에 달리 표현할 방법이 없다”던 그간의 범여권 반응과 대조적이다. 정의연은 지난해 1월 별세한 김복동 할머니 조의금 등으로 조성된 ‘김복동 장학금’을 좌파 시민단체 자녀들에게 지급한 것에 대해 “뭐가 문제인가”라고 정면 반박하기도 했다.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은 “윤 당선자가 위안부 쉼터로 ‘가족사업’을 벌인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마당에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고 있다”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다는 명목으로 뒤에서 잇속을 챙겨도 괜찮다면 우리 사회 시민단체를 모욕하는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정의연의 유일한 사과 "尹부친에 관리비 7500만원, 사려깊지 못했다" 이동휘 기자
'윤미향 펜션 술파티' 논란에도… 민주당 "친일 세력 공세" 원선우 기자
통합당 "윤미향, 할머니 쉼터 누구한테 헐값으로 팔았나" 원선우 기자
故김복동 할머니 조의금으로 사드반대 단체 지원 이해인 기자
정대협, 기부받아 산 위안부 쉼터를 펜션처럼 썼다 박상현 기자
[단독] 위안부 쉼터, 그들의 술판엔 일본과자가… 최아리 기자
윤미향의 해명 "父 월급 120만원만 봐도 사익 목적 아니다" 김명진 기자
與당원들마저… "할머니들로 앵벌이한 윤미향 제명하라" 원선우 기자
與 일각서도 조심스럽게"윤미향은 손절 할 주식" 김은중 기자
[모닝브리핑] 윤미향―위안부 피해자 쉼터 의혹 총정리 전현석 기자
정대협, 쉼터에 매년 2000만원 투입... 70%는 윤미향 부친에게 이기우 기자
與 내부서도 "윤미향, 국민정서법에 부합하나…여론 좋지 않아" 최연진 기자
與김상희 "윤미향 논란, 친일 세력의 부당한 공세" 최연진 기자
윤미향 부부·與이규민·건축업자… 그 쉼터, 운동권과 지역언론 얽혔다 김형원 기자
野 일제히 "윤미향, 더 늦기 전에 사퇴해라" 총공세 최연진 기자
피해 할머니 "TV보고 쉼터 알아… 치가 떨린다" 이기우 기자
[속보] 이낙연 "윤미향 의혹, 엄중하게 보고 있다" 최연진 기자
윤미향 "심심한 사과… 사퇴는 고려 안해현대重 예산 책정 잘못, 안성까지 오게돼" 최연진 기자
민주당원들도 "윤미향, 최순실과 다를게 뭔가" 사퇴요구 최연진 기자
"예전 아파트 팔아 새 아파트 샀다"던 윤미향, 등기부 뜯어보니 새 아파트는 '쌩돈'으로 이기우 기자
검찰, '윤미향 의혹' 경찰 수사지휘 대신 직접수사 이정구 기자
말바꾼 윤미향, 아침엔 "집 판돈" 오후엔 "적금 깬돈" 김명성 기자
[단독] 윤미향 남편, 경매로 산 아파트 입주자대표서 탄핵당해 김은중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