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과 시진핑"...日, PCR 검사 늘리지 않았던 이유

  • OSEN
입력 2020.05.15 13:12


한 일본 언론은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를 늘리지 않은 이유를 올림픽과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일본 '겐다이 비즈니스'는 14일 '일본 코로나 정책 최대 수수께끼, PCR검사는 왜 늘지 않나'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후생노동성 담당 기자의 말을 인용, "4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일본 방문, 7월 도쿄올림픽이라는 두가지 빅 이벤트를 앞두고 있어 감염자 수를 늘릴 수 없었다"고 분석했다. 

그동안 일본 정부는 올 7월로 예정됐던 도쿄올림픽 개최를 위해 자국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축소해왔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다른 국가들이 코로나19 확산 저지에 총력을 기울일 동안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정치적 야망을 위해 올림픽에 집중했다는 것이었다. 결국 이것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 

결국 지난 3월 5일 시진핑의 일본 방문 연기가 결정됐고 3월 23일 아베 총리가 올림픽 연기를 인정하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이후 감염 경로가 확실하지 않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했다. 기사에 따르면 4월 2일까지도 일본감염증학회는 "PCR 검사는 바이러스성 폐렴이 강하게 의심되는 증세에만 실시하고 경증의 경우는 장려하지 않는다"고 했다. 또 4월 6일 아베 총리가 PCR 검사를 2만건으로 늘리겠다고 했으나 PCR 검사는 거의 예산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 매체는 "코로나19 소동이 막을 올린지 약 4개월. 아베 총리가 지난 2월 29일 회견에서 의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 모든 환자가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대답한지 약 2개월 반이 지났다"면서 "하지만 아직 1000명 당 1.8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6개국 중 35번째다. 이탈리아 30여명, 독일 25여명, 미국 16여명, 한국 12명과 비교해 큰 차이가 난다"고 씁쓸해 했다. 

하지만 이 매체는 정부가 실시하는 코로나19 정책 중 국민이 가장 불만스러워하고 의문을 보이고 있는 것은 PCR 검사 체제가 아직 갖춰지지 않은 것이라고 했다. 보건소에 전화를 해도 잘 연결이 되지 않을 뿐 아니라 후생노동성 기준(37.5도 이상의 발열이 나흘)을 채우지 못하면 안되고 결과도 1주일이나 걸린다고 지적했다. 그런 '검사난민'이 대량으로 발생했고 그 과정에서 사망한 사람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겐다이 비즈니스'는 "국립감염증연구소, 지방위생연구소, 보건소 등 일본 의료당국이 긴축재정 중 예산, 거점, 인원을 삭감당해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할 수 없었던 점. PCR 검사기사 부족으로 검사수를 늘리지 못했던 점. 기기나 마스크, 방호복 등 전염병 대응에 필요한 물품들이 부족했던 점. 그 한정된 자원 때문에 의료 붕괴를 막기 위해 검사수를 줄일 수밖에 없었던 점"이라며 일본 정치에 대한 책임론을 강조했다.

이 매체는 "검사체제 미비는 최종적으로 정치적 책임임이 분명하다. 경제재개 대비는 물론 2번째, 3번째 대유행에 제대로 대처하기 위해서라도 OECD 두 번째라는 오명을 씻을 수 있는 검사체제 구축은 불가피하다"면서 PCR 검사수를 늘려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올림픽을 통한 아베 총리의 정치 야욕이 고스란히 드러나자 일본 내부에서도 아베 총리에 대한 퇴진 요구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 /letmeout@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