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올림픽 연기+코로나 여파...숙박업 도산+공식점 폐점

  • OSEN
입력 2020.05.14 05:33


[OSEN=강필주 기자] 일본이 올림픽 연기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여파가 현실적으로 드러나기 시작했다. 

13일 일본 '도쿄상공리서치'에 따르면 일본에서 지난 4월 한달 동안 도산한 숙박업체는 25건이었다. 이는 동일본 대지진(3월)이 일어난 해인 2011년 5월(29건)에 이어 8년 11개월 만에 가장 많이 기록한 건수였다. 작년 동월(2건) 수치와는 비교도 되지 않았다.

총부채는 179억 8500만엔(약 2058억 원) 도산 이유는 25건 중 코로나19 여파가 15건으로 60%에 달했다. 10억엔 이상의 대형 도산이 5건, 5억엔 이상 10억엔 미만이 6건이었다. 

숙박업은 2020 도쿄올림픽 개최에 대한 기대로 외국인 관광객 인바운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코로나19 확대와 올림픽 1년 연기 결정 속에 상황이 달라졌다. 선행 투자에 대한 부담과 실적 악화가 겹치면서 사업 지속 여부 기로에 놓인 숙박업자들이 급증하고 있다.

도쿄올림픽 공식 상품 판매점도 문을 닫고 있다.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12일 공식 상품을 취급하는 공식 상품 판매점 89개 점포 중 5개 점포(도쿄 긴자점, 신주쿠 히가시구치점, 우에노점, 오사카 신사이바시점, 요코하마 히가시구치점)를 폐점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유는 숙박업 도산과 같다. 하지만 대회조직위는 "계속해서 당초 목표를 향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1년 연기에 따른 추가비용이 증가하는 것은 물론 판매 규모까지 축소됐고 내년 개최까지 장담할 수 없어 목표액에 도달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한편 일본 내에서는 올림픽 연기가 1년이 아닌 2년이 연기 됐어야 했다는 아쉬움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이에 국제올림픽 위원회(IOC)가 직접 나서 말도 안되는 상태라고 선을 그었고 모리 요시로 일본올림픽조직위원회(JOC) 위원장도 "올림픽 재연기는 없다. 만약 2021년에 정상 개최가 불가능하다면 취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막대한 올림픽 연기 비용과 부실한 코로나19 사태 대처로 올림픽 개최에 여론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코로나 감염세가 계속 증가하자 일본 전국에 내려진 비상 사태를 연장했다. 이로 인해 여러 상점들에 대한 부담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letmeout@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