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올해 한국 꼭 가겠다, 적절한 시기에 추진"

입력 2020.05.13 22:41 | 수정 2020.05.14 02:44

문대통령, 시진핑과 34분 통화
문대통령 "양국 코로나 방역렵력 잘 진행돼"

/연합뉴스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3일 “금년 중 방한하는데 대해 굳은 의지는 변하지 않았다”고 했다. 시 주석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의 방한 의지 표현에 대해 “한중 관계에 있어 시 주석의 방한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했다. 양 정상은 코로나 상황이 안정되어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적절한 시기에 회담이 성사되도록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시 주석은 한국의 코로나 대응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님의 강력한 리더십으로 효율적으로 통제되면서 성과를 내고 있어 축하한다”며 “양국이 좋은 이웃으로서 국제방역협력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정상통화 이후 한중 양국 간 코로나 공동대응을 위한 방역협력이 잘 진행되어 왔다”며 “중국의 가장 큰 정치행사인 양회가 다음 주 개최되게 된 것을 축하한다”고 했다. 시 주석은 “좋은 이웃은 금으로도 바꾸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코로나 상황에서 양 정상의 통화는 지난 2월20일에 이어 두번째다. 정상 간 통화는 34분간 이어졌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