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기억 문제삼는 정의연, 일본 극우와 묘하게 닮았다

입력 2020.05.13 16:18 | 수정 2020.05.13 17:22

[김태훈의 이슈&북스]
임지현 교수의 '기억전쟁'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이후 윤미향과 여권
일제히 할머니 기억의 정확성에 문제 제기
위안부 피해자 강제동원 역사 부인해온
일본 극우세력 논리와 무엇이 다른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7일 국민성금이 피해자 할머니를 위해 쓰인 적이 없다며 자신의 수요집회 참가 중단 의사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한 이후 치매 노인 취급을 당하고 있습니다.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은 이 할머니의 지적이 나온 직후 소셜미디어에 “한일 합의로 박근혜 정부가 받은 10억엔에 대해 오늘 오전 이 할머니와 통화하는 중 할머니의 기억이 달라져 있음을 알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우희종 시민당 대표도 다음날 라디오에 출연해 “할머니 주변에 계신 최 모씨라는 분에 의해 기억이 왜곡된 것 같다”고 했습니다. 한경희 정의연 사무총장은 “할머니께서 나이가 많으시고, 코로나19 이후 심신이 취약해지신 상태” “서운한 것도 있고 오해도 있고 기억이 왜곡되는 것도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용수 할머니의 기억을 문제 삼는 대응 논리는 그간 일본 극우 세력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피해 증언을 부정해온 방식이어서 놀랍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와 관련해 일본 극우 세력이 위안부 피해를 부정하는 근거는 “강제연행을 입증할 증거가 없다”는 것입니다. 이들은 문서 기록이 아닌 피해자 할머니들의 기억을 토대로 한 증언을 위안부 강제동원 증거로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기억은 부정확하기 때문에 믿을 수 없다는 것이지요.

조선일보 DB/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7일 국민성금이 피해자 할머니를 위해 쓰인 적이 없다며 성금 유용 의혹 규명과 자신의 수요집회 참석 중단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선일보 DB/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7일 국민성금이 피해자 할머니를 위해 쓰인 적이 없다며 성금 유용 의혹 규명과 자신의 수요집회 참석 중단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역사는 승자의 기록이라고 합니다. 승자는 자신에게 불리한 역사를 지우거나 은닉하고, 과거를 자신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가공해 공식 기록으로 남깁니다. 반면, 패자에게 남는 것은 자신의 기억뿐입니다.
역사학자 임지현 교수(서강대 사학과)는 저서 ‘기억 전쟁’에서 역사를 오직 문서 기록에 의거해 입증하는 실증주의에 의문을 표합니다. 승자와 패자가 겨루는 기억의 전쟁터에서 유리한 쪽은 언제나 기록을 갖고 있는 역사의 승자들이기 때문입니다.

<기억전쟁에서 실증주의는 특히 ‘아래로부터의 기억이란 과장되고 부정확하며, 정치적으로 왜곡되었거나 심지어 조작된 것’이란 인상을 주기 위해 자주 소환되는 이데올로기인 것이다. 힘 있는 가해자가 관련 문서와 역사적 서사를 독점한 상황에서 힘없는 희생자들이 가진 것은 대개 경험과 목소리, 즉 기억과 증언뿐이다. 그런데 증언은 불완전하고 감정적이며 때로는 부정확하다. 그러므로 증언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힘없는 자들의 풀뿌리 기억은 실증주의라는 전선에서 문서에 비해 상대적으로 약할 수밖에 없다.>(기억전쟁 35쪽)

위안부 피해 증언과 관련해 위안부 할머니들의 세부 기억이 바뀐 것은 사실입니다. 일본 우익세력은 이를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며 위안부 할머니들의 기억과 증언의 진실성을 부인해 왔습니다. 이에 맞서 정대협과 정대협을 이어받은 단체인 정의연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기억을 ‘성역’이자 ‘진실’로 떠받들어 왔습니다.

역사의 공식기록은 가해자 편이며, 피해자는 기억과 증언을 통해 가해자의 역사에 대항할 수밖에 없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역사의 공식기록은 가해자 편이며, 피해자는 기억과 증언을 통해 가해자의 역사에 대항할 수밖에 없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토록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기억을 받들던 이들이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달라졌습니다. 이 할머니의 문제 제기가 자신들을 겨누자 할머니 기억력을 공격하며 치매 노인 취급 했습니다. 이런 대응은 위안부 피해를 정부 차원에서 인정하고 사죄한 일본의 공식 입장에 비판적이었던 일본 내 혐한·극우 세력이 쾌재를 부를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위안부 피해자들의 흐릿하고 자의적인 기억을 사실로 인정할 수 없으며, 증언을 뒷받침하는 공문서가 없다는 이유로 위안부의 역사를 말소해 버리려는 일본 우익의 논리 역시 실증주의를 무기로 삼고 있다. 이런 논리는 이미 홀로코스트 부정론에서부터 발견된다. 공식 문서와 아카이브를 가진 가해자가 증언밖에 가진 것이 없는 하위계층 희생자의 기억을 지워버리는 무기로는 ‘문서의 실증’만한 것이 없다.>(기억전쟁 249쪽)

일본은 고노 담화(1993)를 통해 위안부의 강압적인 모집과 일본 정부의 직·간접적인 개입을 처음으로 인정했습니다. 이어 무라야마 담화(1995)에서도 식민 지배로 인한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거듭 사과했습니다. 고노 담화가 위안부 피해 사실을 인정한 근거가 바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증언이었습니다. 비록 문서 기록은 없지만 피해자가 엄존하고 그들이 자신이 당한 고통을 기억하고 있으므로 이를 인정해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일본 극우 세력이 문제 삼는 기억 대상과 정의연측에서 문제 삼은 기억의 대상은 물론 다릅니다. 그렇다고 해도 이용수 할머니의 주장을 부인하기 위해 이 할머니의 기억이 부정확하다고 공격한 행위는 정의연이 존재 근거를 스스로 허문다는 점에서 자살행위나 다름없습니다. 그런 딜레마를 깨달은 걸까요. 정의연은 지난 11일 기자간담회에서 태도를 바꿔 이용수 할머니에게 “원치 않는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무엇이 마음의 상처를 준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할머니 마음을 다독이기 위해 급하게 무마하려 한 인상이 짙습니다. 이 사건이 어떻게 마무리되든 그간 할머니들의 기억을 무기 삼아 싸워온 정의연의 투쟁방식이 더는 유효할 것 같지 않습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KBS 최경영 "시민운동하는 X들은 가난해야" 정의연 사태 비아냥 황지윤 기자
국세청 "정의연 회계 잘못… 수정명령 내릴 것" 최규민 기자
"기업이 이따위로 하면 작살" 정의연 꾸짖는 회계 전문가들 황지윤 기자
"윤미향, 2016년 딸 유학비를 2018년 보상금으로 댔다고?" 주희연 기자
윤미향 남편 언론사 '클릭 1위'는 4년전 딸의 독주회 기사 황지윤 기자
박지원, 원유철 "정의연 세부내역 공개해야" 김진명 기자
윤미향 "친일세력 모략… 조국 전 장관이 생각나는 아침" 주희연 기자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 "외부 회계 감사 안 받겠다" 주희연 기자
김두관 "윤미향 의혹 제기는 친일·반인권 세력의 최후 공세" 주희연 기자
야당 "尹, 할머니들의 아픔을 이용" 여당 "사실관계 따져봐야" 김정환 기자
2017년 관리비만 999곳 지출? 정의연의 황당한 회계자료 이해인 기자
술집서 3300만원 썼다는 정의연, 실제론 430만원 이해인 기자
말바꾼 윤미향 "딸 유학비, 남편 간첩 재심 보상금으로" 이슬비 기자
딸 미국 유학보낸 윤미향 부부, 소득세는 5년간 640만원뿐 김은중 기자
전여옥 "윤미향은 여자 조국… 남편은 삥 뜯는 기자" 주희연 기자
1년간 지원한 대상자가 9999명? 볼수록 수상한 정의연 회계장부 이기우 기자
윤미향 남편이 올린 글, 할머니가 목돈 때문에 태도 바꿨다? 박국희 기자
시민단체, 정의기억연대 윤미향·이나영 횡령 혐의로 검찰 고발 표태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