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친일세력 모략...6개월 탈탈 털린 조국 생각나"

입력 2020.05.12 10:21 | 수정 2020.05.12 13:25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자 /조선DB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자 /조선DB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자는 12일 “친일 세력의 부당한 공격의 강도가 더 세질수록 저 윤미향의 평화 인권을 향한 결의도 태산같이 높아질 것”이라고 했다.

윤 당선자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정의기억연대와 저에 대한 공격은 21대 국회에서 더욱 힘차게 전개될 위안부 진상규명과 사죄와 배상 요구에 평화인권운동에 찬물을 끼얹으려는 보수언론과 미통당이 만든 모략극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당선자는 자신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는 야당과 언론 등을 비판했다. 그는 “굴욕적인 한일 위안부 협상을 체결하고 한마디 사과조차 하지 않은 미래통합당, 일제에 빌붙었던 노예근성을 버리지 못한 친일언론, ‘위안부는 매춘’이라는 시각을 조금도 바꾸려 하지 않는 친일학자에 맞서겠다”고 했다.

그는 “6개월간 가족과 지인들의 숨소리까지 탈탈 털린 조국 전 법무장관이 생각나는 아침”이라고도 했다.

윤 당선자는 “미국에서 기자들이 딸이 다니는 UCLA 음대생들을 취재하기 시작했다. 딸이 차를 타고 다녔냐 씀씀이가 어땠냐 놀면서 다니더냐 혼자 살았냐 같이 살았냐 등을 묻고 다닌다”라며 “모 기자는 ‘단체시절 차량 리무진에 기사가 있었다던데 사실이냐’고 물었다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딸은 차가 없다” “리무진이 있을리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KBS 최경영 "시민운동하는 X들은 가난해야" 정의연 사태 비아냥 황지윤 기자
국세청 "정의연 회계 잘못… 수정명령 내릴 것" 최규민 기자
"기업이 이따위로 하면 작살" 정의연 꾸짖는 회계 전문가들 황지윤 기자
"윤미향, 2016년 딸 유학비를 2018년 보상금으로 댔다고?" 주희연 기자
윤미향 남편 언론사 '클릭 1위'는 4년전 딸의 독주회 기사 황지윤 기자
박지원, 원유철 "정의연 세부내역 공개해야" 김진명 기자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 "외부 회계 감사 안 받겠다" 주희연 기자
김두관 "윤미향 의혹 제기는 친일·반인권 세력의 최후 공세" 주희연 기자
야당 "尹, 할머니들의 아픔을 이용" 여당 "사실관계 따져봐야" 김정환 기자
2017년 관리비만 999곳 지출? 정의연의 황당한 회계자료 이해인 기자
술집서 3300만원 썼다는 정의연, 실제론 430만원 이해인 기자
말바꾼 윤미향 "딸 유학비, 남편 간첩 재심 보상금으로" 이슬비 기자
딸 미국 유학보낸 윤미향 부부, 소득세는 5년간 640만원뿐 김은중 기자
전여옥 "윤미향은 여자 조국… 남편은 삥 뜯는 기자" 주희연 기자
1년간 지원한 대상자가 9999명? 볼수록 수상한 정의연 회계장부 이기우 기자
윤미향 남편이 올린 글, 할머니가 목돈 때문에 태도 바꿨다? 박국희 기자
윤미향 "이용수 할머니 기억 오류"… 日극우 논리 똑 닮았다 김태훈 출판전문기자
시민단체, 정의기억연대 윤미향·이나영 횡령 혐의로 검찰 고발 표태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