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최경영 "시민운동하는 X들은 가난해야" 정의연 사태 비아냥

입력 2020.05.12 16:07

“저 X도 죽여라. 저 X도 뒤져라. 저 X 연봉이 무슨 몇 천만원. 국민 돈으로 지 배만 불렸구나. 하여간 조선인 종자들. 수요집회도 가짜다. 집회도 폐지해라. 지금까지 받은 월급 내역 밝히고 모두 토해내라”

KBS 최경영 기자가 1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태에 대해 비아냥거리는 투의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페이스북 캡처

11일 오전 정의연이 기자회견을 열고 기부금 논란에 대해 해명한 날 오후에 올라온 글이다. 정의연 사태를 둘러싸고 ‘기부금 내역을 제대로 해명하라’는 세간의 비난이 이어지자, 최 기자는 빈정대는 투로 포장해 정의연을 두둔하는 듯한 글을 올린 것이다.

이날 정의연은 기자회견에서 “세상 어느 NGO가 기부금 내역을 샅샅이 공개하느냐”며 기부금 사용 내역 공개를 거부했다.

최 기자는 “고졸 노동자 연봉 1억 받으면 나라가 망하는 나라에서 무슨 시민단체 활동가들이 비루죽 먹고 살면 다행이지. 분노가 치미니?”라며 “그 분노와 민족적 의기를 끌어모아 당신들 돈 버는 일 다 포기하고 이번 주부터 당신들이 매주 수요집회를 개최해라. 성실히. 꾸준히. 한 20년. 돈은 최저임금 약간 위로만 받고”라고 적었다.

또 “역시 독립운동하는 부류들은 피죽만 먹고 살아야지. 이 나라에서는 반드시 친일파만 부자야해. 시민운동 하는 놈들은 가난해야 의기롭지”라고 썼다.

이 글엔 “적당히 받으면 좋지만 횡령은 안 돼죠. 할머니들께는 쥐꼬리처럼 드리고요. 누가 시민단체 운영하는데 돈드는 거 모르나요? 학생이 어렵게 모은 돈이 투명하게 관리되자 않아서 그런 겁니다”라는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다음 글에서 최 기자는 “보통 이 정도 받는다. 초봉 5000(만원) 좀 넘는다”며 미국 워싱턴 D.C. NGO의 평균 급여 수준을 보여주는 표를 함께 올렸다.

그는 “문제가 있다면 회원들이 이사장 등을 갈아치워야겠지. 연봉도 높다면 총회에서 깎아라. 어쩌면 수요집회에 돈 만 원도 안 낸 것 같은 사람들이 수요집회를 폐지하라는 건. 무슨 주의냐? 자본주의도 민주주의도 공공이익도 아무것도 아닌 그냥 화풀이 같은 것”이라고 했다.

현재 정의연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명분으로 기부받은 기부금을 실제보다 부풀려 회계 처리한 것으로 11일 확인돼 논란을 빚고 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국세청 "정의연 회계 잘못… 수정명령 내릴 것" 최규민 기자
"기업이 이따위로 하면 작살" 정의연 꾸짖는 회계 전문가들 황지윤 기자
"윤미향, 2016년 딸 유학비를 2018년 보상금으로 댔다고?" 주희연 기자
윤미향 남편 언론사 '클릭 1위'는 4년전 딸의 독주회 기사 황지윤 기자
박지원, 원유철 "정의연 세부내역 공개해야" 김진명 기자
윤미향 "친일세력 모략… 조국 전 장관이 생각나는 아침" 주희연 기자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 "외부 회계 감사 안 받겠다" 주희연 기자
김두관 "윤미향 의혹 제기는 친일·반인권 세력의 최후 공세" 주희연 기자
야당 "尹, 할머니들의 아픔을 이용" 여당 "사실관계 따져봐야" 김정환 기자
2017년 관리비만 999곳 지출? 정의연의 황당한 회계자료 이해인 기자
술집서 3300만원 썼다는 정의연, 실제론 430만원 이해인 기자
말바꾼 윤미향 "딸 유학비, 남편 간첩 재심 보상금으로" 이슬비 기자
딸 미국 유학보낸 윤미향 부부, 소득세는 5년간 640만원뿐 김은중 기자
전여옥 "윤미향은 여자 조국… 남편은 삥 뜯는 기자" 주희연 기자
1년간 지원한 대상자가 9999명? 볼수록 수상한 정의연 회계장부 이기우 기자
윤미향 남편이 올린 글, 할머니가 목돈 때문에 태도 바꿨다? 박국희 기자
윤미향 "이용수 할머니 기억 오류"… 日극우 논리 똑 닮았다 김태훈 출판전문기자
시민단체, 정의기억연대 윤미향·이나영 횡령 혐의로 검찰 고발 표태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