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바뀐 윤미향 "딸 유학비, 남편 간첩 조작사건 보상금으로 마련"

입력 2020.05.11 17:07 | 수정 2020.05.12 06:46

'딸 미국 유학비용' 논란되자 시민당에 소명
3억 안팎 되는 보상금으로 유학비 충당 주장
"장학금 주는 대학 찾았다"는 설명과 달라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자./조선DB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자./조선DB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자는 11일 “‘남매 간첩단 조작’ 사건으로 재심에서 일부 무죄를 받은 남편의 형사보상금 등으로 딸의 유학자금을 마련했다”고 당에 소명했다.

앞서 야권에선 “자녀가 미국 유학하는 데 1년에 학비·생활비가 많게는 1억원까지 들어간다. (하지만) 윤 당선인 부군(남편)의 1년 수입은 2500만원 정도밖에 안 된다”며 유학비의 출처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윤 당선자는 과거 언론 인터뷰에서 “장학금을 주는 대학을 찾아서 갔다”고 밝혔지만, 이날은 남편의 형사보상금과 손해배상금으로 딸 유학비를 마련했다고 주장한 것이다.

‘남매간첩단 사건’이란 1993년 반전평화운동연합 연구위원 김삼석씨와 백화점 직원이었던 동생 은주씨가 북한 간첩에 포섭돼 공작금을 지원받는 등의 활동을 한 혐의로 기소된 사건을 말한다. 김삼석씨는 윤 당선자의 남편이다. 이듬해 대법원은 오빠 김씨에게 징역 4년, 동생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의 확정판결을 내렸다.

하지만 김씨와 동생은 간첩 행위를 한 적이 없다며 재심을 신청했고 2017년 5월 대법원은 김씨에게 간첩 혐의가 없으며 불법구금 등 국가의 불법행위가 있다고 판단했다.

다만 국가보안법 위반은 인정돼 김씨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일부 무죄가 나온 결과 김씨는 1억9000만원의 형사보상금을 받았다. 또 2018년 7월 서울고법은 김씨와 가족 등이 ‘간첩으로 낙인 찍혀 고통 받았다’는 취지로 낸 국가 상대 손해배상 소송에서 김씨의 어머니와 윤 당선자, 윤 당선자의 딸 등에게 국가가 8900만원을 지급하라고 선고했다. 남편 김씨는 2005년 경기도 수원에서 인터넷 언론사를 창간해 운영하고 있다.

가족들이 받은 배·보상은 총 2억7900만원 수준이다. 윤 당선자가 당에 소명한 딸의 유학비 내역은 총 8만5000달러 가량으로 한국 돈으로 총 1억365만원 정도다.

구체적으로 윤 당선자는 2년 6학기 제도인 미국 음악대학원에서 1학기에 1만 달러 안팎의 학비와 생활비를 사용했으며 기숙사 비용으로 월 1400달러 남짓을 사용했다고 당에 밝혔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KBS 최경영 "시민운동하는 X들은 가난해야" 정의연 사태 비아냥 황지윤 기자
국세청 "정의연 회계 잘못… 수정명령 내릴 것" 최규민 기자
"기업이 이따위로 하면 작살" 정의연 꾸짖는 회계 전문가들 황지윤 기자
"윤미향, 2016년 딸 유학비를 2018년 보상금으로 댔다고?" 주희연 기자
윤미향 남편 언론사 '클릭 1위'는 4년전 딸의 독주회 기사 황지윤 기자
박지원, 원유철 "정의연 세부내역 공개해야" 김진명 기자
윤미향 "친일세력 모략… 조국 전 장관이 생각나는 아침" 주희연 기자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 "외부 회계 감사 안 받겠다" 주희연 기자
김두관 "윤미향 의혹 제기는 친일·반인권 세력의 최후 공세" 주희연 기자
야당 "尹, 할머니들의 아픔을 이용" 여당 "사실관계 따져봐야" 김정환 기자
2017년 관리비만 999곳 지출? 정의연의 황당한 회계자료 이해인 기자
술집서 3300만원 썼다는 정의연, 실제론 430만원 이해인 기자
딸 미국 유학보낸 윤미향 부부, 소득세는 5년간 640만원뿐 김은중 기자
전여옥 "윤미향은 여자 조국… 남편은 삥 뜯는 기자" 주희연 기자
1년간 지원한 대상자가 9999명? 볼수록 수상한 정의연 회계장부 이기우 기자
윤미향 남편이 올린 글, 할머니가 목돈 때문에 태도 바꿨다? 박국희 기자
윤미향 "이용수 할머니 기억 오류"… 日극우 논리 똑 닮았다 김태훈 출판전문기자
시민단체, 정의기억연대 윤미향·이나영 횡령 혐의로 검찰 고발 표태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