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LG화학 공장에서 다시 가스 누출…반경 5km 주민 대피

입력 2020.05.08 07:05

7일(현지 시각)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한 인도 남동부 안드라프라데시주 비샤카파트남 LG폴리머스인디아(LG화학 인도 법인) 공장에서 한 남성이 실신한 사람을 어깨에 들러메고 대피하고 있다. 이날 사고로 최소 11명이 숨지고 약 1000명이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FP 연합뉴스
7일(현지 시각)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한 인도 남동부 안드라프라데시주 비샤카파트남 LG폴리머스인디아(LG화학 인도 법인) 공장에서 한 남성이 실신한 사람을 어깨에 들러메고 대피하고 있다. 이날 사고로 최소 11명이 숨지고 약 1000명이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FP 연합뉴스
가스 누출 사고로 최소 주민 11명이 숨진 인도의 LG화학 공장에서 8일(현지 시각) 또 다시 가스가 누출돼 주민이 대피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가스 누출 사고가 일어난 LG폴리머스인디아(LG화학 인도법인)가 위치한 인도 남동부 안드라프라데시주(州) 비샤카파트남의 소방 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상황이 긴박하다”며 “공장의 반경 5㎞ 안에 있는 사람들이 대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도 국가재난대응군(NDRF)에 따르면 전날 새벽 이 공장에서 가스가 누출돼 인근 주민 11명이 숨졌다. 현지 경찰은 “100명 정도가 병원에 입원한 상태이며, 1000명 정도가 호흡곤란과 눈이 타는 듯한 통증 등을 호소하고 있다”고 전했다.

피해자들은 호흡곤란과 어지럼증, 구토 증세를 겪거나 심한 경우 의식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으며, 사고 직후 공장 인근 지역에서 3000여명이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공장 내 5000t 규모 탱크 2곳에서 가스가 샜다고 밝혔다. 사고 원인은 아직 정확히 규명되지 않았다. AFP는 경찰을 인용해 “누출 의심 탱크 2대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봉쇄령 때문에 3월 말부터 방치됐고, 방치된 탱크 안의 가스가 화학반응을 일으키면서 열이 발생해 사고가 일어났다”고 전했다.

이 공장에서는 화장품 용기와 장난감 등에 쓰이는 폴리스티렌을 생산한다. 폴리스티렌의 주원료인 스티렌이 불에 타 스티렌 가스가 누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