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물류창고 화재현장, 오늘 2차 합동감식

입력 2020.05.01 08:59 | 수정 2020.05.01 10:30

경찰 "잔해 치우는데만 시간 많이 걸려"
최초 발화장소와 원인 규명에 주력

합동감식 첫날인 30일 경찰과 소방당국,국과수 등 관계자들이 화재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뉴시스
합동감식 첫날인 30일 경찰과 소방당국,국과수 등 관계자들이 화재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뉴시스


사망 38명을 낳은 경기 이천 물류창고 화재참사 현장에 대한 경찰 등의 2차 합동감식이 1일 오전 10시30분부터 시작되었다. 전날 1차 감식에 이어 이날도 처음 화재가 발생한 원인에 대해 집중 조사하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7개 기관은 이천시 모가면 소고리 현장에서 합동감식에 들어갔다.

전날 오전 11시부터 6시간 동안 진행된 1차 감식에서는 처음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지하 2층을 집중 조사했다. 그러나 화재로 인해 무너진 잔해를 치우는데 상당한 시간이 걸렸다. 2차 감식은 잔해물을 치우고 최초 발화장소와 원인을 규명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경찰은 진행 상황에 따라 추가 합동감식도 염두에 두고 있다.

경찰 등은 일단 지난 29일 당시 지하 2층에서 우레탄폼 분사 작업을 하던 중 발생한 유증기에 원인을 알 수 없는 불티 때문에 폭발이 일어나면서 화재가 전체 건물로 번진 것으로 보고 있다.

지상 4층, 지하 2층인 이 건물에서는 모든 층에서 사망자가 나왔으며 지상 2층이 18명으로 가장 많았다. 소방당국은 “갑작스런 폭발로 인해 건물 내부에서 작업을 하던 사람들이 대피하지 못하고 그자리에서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