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화재 사망자 38명중 29명 신원 확인...미확인자는 유전자 검사 의뢰

입력 2020.04.30 08:28 | 수정 2020.04.30 11:46

작업에 참여한 78명 소재 모두 파악
경찰 등 오전10시30분 현장감식 착수

사망자 38명을 낳은 이천 물류창고 화재 현장에 대한 본격 조사가 30일 시작되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오전 화재 현장에 대한 인명 수색 작업을 마무리했다. 또 현재까지 사망자 가운데 29명의 신원이 확인됐다. 경찰은 확인되지 않은 9명에 대해서는 유전자를 채취,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확인을 의뢰했다.

전날 오후 6시42분 화재 진화를 끝낸 소방당국은 포크레인 등 장비와 인력을 투입해 혹시 추가 사상자가 없는지 현장 수색을 계속해왔고, 오전 10시20분쯤 수색을 종료했다. 특히 잔해에 매몰된 사람이 없는지 확인하기 위해 현장을 샅샅이 확인했으나 추가 사망자는 나오지 않았다.

29일 밤 이천 물류창고 화재 현장에서 수색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경기도소방재난본부
29일 밤 이천 물류창고 화재 현장에서 수색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경기도소방재난본부


경찰과 소방당국,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화재 현장에서 1차 합동 감식을 시작했다. 합동 감식에는 전기, 가스 등과 관련된 전문가들도 참여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지하 2층 화물용 엘리베이터 주변에서 우레탄 작업과 엘리베이터 설치 작업을 하다가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지상 4층, 지하 2층인 이 건물에서는 모든 층에서 작업이 이루어졌다. 이 때문에 2층에서 18명, 나머지 5개 층에서 4명씩 사망자가 나왔다. 공식 집계된 사망자는 38명, 중상 8명, 경상 2명이다.

이천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사망자들의 신원을 확인하는 대로 유가족에게 알리고 합동분향소를 마련할 계획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