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38명 화재 사망, 하나도 달라진게 없다

입력 2020.04.30 01:30

[연휴 전날 이천 물류창고 비극]
지하서 불붙어 순식간에 번져… 샌드위치 패널이 피해 키워
2008년 40명 목숨 앗아간 이천냉동창고 참사와 판박이

29일 경기도 이천시의 물류창고 신축 공사 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건물 내부에서 작업하던 인부 78명 가운데 38명이 숨지는 대형 참사가 발생했다. 부상자는 중상 4명, 경상 6명으로 집계됐다. 이번에도 샌드위치 패널 구조의 건물에서 우레탄 작업을 하던 도중 화재가 발생했다. 40명의 사망자를 냈던 2008년 이천 냉동 물류창고 화재의 재판(再版)이었다. 이후 2017년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사망자 29명), 2019년 밀양 세종병원 화재(47명)가 발생하는 등 '안전'을 주요 국정과제 중 하나로 내세워 온 문재인 정부에서도 대형 화재 참사는 여전히 되풀이되고 있다.

29일 경기도 이천시의 한 물류창고 신축 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해 검은 연기가 건물 밖으로 뿜어져 나오고 있다.
29일 경기도 이천시의 한 물류창고 신축 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해 검은 연기가 건물 밖으로 뿜어져 나오고 있다. 소방 당국은 창고의 지하 2층 화물용 엘리베이터 설치 공사 현장 부근에서 우레탄 작업을 하던 중 폭발과 함께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30일 0시 현재 38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KBS
이번 화재는 이날 오후 1시 32분쯤 경기도 이천시 모가면 소고리 한익스프레스 남이천 물류센터 신축 공사 현장에서 발생했다. 소방 당국은 불이 지하 2층 화물용 엘리베이터 설치 공사 현장 부근에서 우레탄 작업을 하다 발생한 유증기가 알 수 없는 원인에 의해 폭발하면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했다.

특히 발화 직후 폭발적으로 연소가 일어나면서 순식간에 가연성이 높은 우레탄 내장재와 샌드위치 패널 외벽을 태우며 확산됐다. 또 내장재가 타면서 발생한 유독가스가 대량으로 건물 전체로 번지는 바람에 내부에 있던 인부들이 미처 탈출할 시간이 부족했다. 소방 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112대와 인력 410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으며 약 5시간 만인 오후 6시 42분쯤 진화를 완료했다. 현장에서 수습된 38명의 시신은 불에 훼손돼 신원 확인이 쉽지 않은 상태였다.

사망자는 지상 4층, 지하 2층 건물 모든 층에서 나왔다. 사망자 38명 가운데 지상 2층에서 가장 많은 18명이 발견됐다. 소방 관계자는 "순식간에 불길과 연기가 건물 전체로 확산됐기 때문에 대피를 못하고 변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화재가 발생한 건물은 냉동·냉장창고 용도로, 지하 2층, 지상 4층에 연면적 1만1043㎡ 규모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