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靑 "정부, 5월13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 줄수 있게 준비"

입력 2020.04.24 15:30 | 수정 2020.04.24 15:56

생활보호대상자는 5월 4일 지급 계획
여야에 "추경 빨리 통과시켜 달라"
늦어지면 긴급재정명령 발동 압박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조선닷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조선닷컴
청와대는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극복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계획과 관련해 “국민들에게 5월 10일부터 신청을 받아 13일부터 지급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기초생활보호대상자 등에 대해서는 5월 4일부터 현금 지급이 가능하게 준비를 하고 있다”며 “이 모든 일정은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통과돼야 가능하다"며 "부디 추경안의 조속한 심의와 통과를 국회에 당부드린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국민 편리성과 신속성을 강조했다"며 "국민이 편리하게 수령하는 간명한 방안을 강구해야 하며, 최대한 빨리 지급할 수 있어야 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안을 서둘러 처리해달라는 뜻으로 풀이됐다. 현재 야당은 재정 건전성 우려를 제기하며 추경안 심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 4월 임시국회 회기(5월 15일)까지 추경안이 통과되지 않을 경우 대통령이 긴급재정명령권 발동을 추진할 수 있다는 압박의 의미도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