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석열, '채널A-검사 유착 의혹' 서울중앙지검에 수사지시

입력 2020.04.17 18:33 | 수정 2020.04.17 18:44

윤석열 검찰총장/조선DB
윤석열 검찰총장/조선DB

윤석열<사진> 검찰총장이 MBC가 제기한 채널 A 법조팀 기자와 윤 총장 최측근으로 알려진 현직 검사장과의 유착 의혹을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하라고 17일 지시했다.

대검찰청은 윤 총장이 이날 대검 인권부장으로부터 이른바 ‘검(檢)·언(言) 유착’ 의혹 관련 진상조사 중간 결과를 보고받은 뒤, 최근 서울남부지검에 접수된 관련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정진웅)에서 조사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대검은 “윤 총장은 언론사 관계자, 불상의 검찰관계자의 인권 침해와 위법 행위 유무를 심도있게 조사하도록 지시했다”며 “향후 대검 인권부 진상조사가 종료 되는대로 신속하게 결과보고서를 서울중앙지검에 이첩토록 하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