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시민이 거취 묻는다" 與비례당 대표 윤석열 사퇴 압박

입력 2020.04.16 23:32 | 수정 2020.04.16 23:58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공동대표
尹 총장에 "거취 결정하라" 요구
"무소불위 권력 가진 당신 어찌할 것인가" 공세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당인 더불어시민당의 우희종 공동대표가 16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사실상 퇴진을 요구했다.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공동대표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공동대표 페이스북 캡처
우 공동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 총장을 향해 “서초동에 모였던 촛불 시민은 힘 모아 여의도에서 이제 당신의 거취를 묻고 있다”고 했다. 4·15 총선에서 민주당과 시민당에 표를 준 유권자들이 곧 지난해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열렸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호’ 집회의 참가자들이라고 주장하면서 윤 총장에게 사실상 사퇴를 요구한 것이다.

우 공동대표는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거론하면서 윤 총장에 대해 “표창장 하나로 여러 대학 압수수색에, 굳이 청문회 시작하는 날 기소를 하고, 결국 문 대통령의 검찰 개혁 의지에 앞장선 조국 장관 사퇴를 유도했을 때, 그는 씨-익 웃었을 것이다”라고 했다. 그는 “윤 총장이 ‘지금까지 그 어느 역대 대통령도 검찰 개혁에 성공한 적이 없노라고. 더욱이 검찰 권력과는 기레기 언론이 찰싹 붙어있노라고. 청와대에 들이대는 것쯤은 식은 죽 먹기’라고 생각했을 것”이라 했다.

우 공동대표는 “그런 자신감 속 과유불급의 그가 놓친 것은 촛불 시민의 민심이자 저력이다. 결국 서초동에 모였던 촛불 시민은 힘 모아 여의도에서 이제 당신의 거취를 묻고 있다. 그토록 무소불위의 권력을 지닌 당신, 이제 어찌할 것인가?”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