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라임에 정보 유출 의혹 前 청와대 행정관 체포

입력 2020.04.16 14:17 | 수정 2020.04.16 14:28

라임 사태 배후로 지목된 스타모빌리티 전경/연합뉴스
라임 사태 배후로 지목된 스타모빌리티 전경/연합뉴스


1조6000억원대 피해가 발생한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를 수사하는 검찰이 이 사태에 연루된 김모(46) 청와대 전 행정관을 16일 체포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조상원)는 김 전 행정관을 이날 오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상 뇌물과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현재 금융감독원에서 근무 중인 김씨의 업무용 컴퓨터도 임의제출 방식으로 압수수색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행정관은 작년 2월부터 약 1년간 청와대 경제수석실 행정관으로 파견돼 근무하는 동안, 라임 사태를 무마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씨가 청와대에 파견 중이던 작년 12월 말, 라임자산운용 사태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한 증권사 간부와 라임 투자자와의 대화에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라임을 인수하는 작업을 도울 키맨’으로 김씨가 지목된 바 있다. 김 전 행정관과 김 회장은 동향이다.

김 전 행정관은 금감원이 작년 4월 작성한 라임 관련 사전 조사서를 청와대에서 근무하는 동안 유출한 의혹도 받고 있다고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