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막말이 삼켜버린 정권심판론… 50代까지 野에 등돌려

입력 2020.04.16 03:00

[4·15 총선] 압승한 與, 패배한 野… 표심 어떻게 움직였나

코로나, 경제·탈원전·안보 등 모든 이슈 빨아들이는 '블랙홀'로
與의 국난극복 일꾼론 먹혀… 재난지원금 퍼붓기도 영향 미친듯
통합당, 선거막판 막말 논란 휩싸이며 자책골 '역전 기회' 날려

더불어민주당이 2016년 총선부터 이번 4·15 총선까지 전국 단위 선거에서 4연승을 거뒀다. 코로나 사태가 민생·경제, 탈원전, 외교·안보 등 각종 이슈를 빨아들이는 '블랙홀' 역할을 하며 '코로나 극복 일꾼론'을 내세운 여당 쪽으로 30·40대뿐만 아니라 50대까지 표심(票心)이 쏠린 것으로 보인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기대를 걸었던 정권 심판론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데다, 선거 막판 불거진 '막말' 논란이란 자책골 때문에 역전 기회를 잡지 못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코로나 블랙홀, 모든 이슈 빨아들여

선거 전문가들은 "2017년 대선은 탄핵 정국 직후 치렀고, 2018년 지방선거는 1차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하루 뒤에 했다"며 "이번엔 코로나 사태가 여당에 유리하게 작용해서, 현 정권은 선거 때마다 초대형 이슈가 '효자' 노릇을 했다"고 했다. 한국갤럽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초기인 2월 말엔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41%였지만, 지난주에는 57%로 한 달 반 만에 16%포인트나 급등했다. 이번 총선과 관련해 '정부 지원론' 대(對) '정권 심판론'에 대한 공감도 역시 2월 둘째 주엔 43% 대 45%로 심판론이 다소 앞섰지만, 지난주에는 51% 대 40%로 지원론 우세로 바뀌었다.

갤럽 조사에선 정부 지원론에 대한 동의가 30대(63%), 40대(65%)와 함께 50대(52%)도 절반 이상이었다. 20대(42%)와 60대 이상(39%)에서만 정부 지원론이 50%에 미치지 못했다. 최근 선거마다 여야의 운명을 갈랐던 50대가 여당 쪽으로 쏠리며 승부가 기울었다는 것이다. 한규섭 서울대 교수는 "정부·여당이 '코리아가 코로나를 이긴다'는 구호까지 내걸면서 만든 '코로나 대응 성공' 구도가 유권자들에게 제대로 먹혔다"고 했다. 또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정부·여당의 각종 지원금 공세도 표심에 영향을 줬을 것이란 분석이 있다. 문 대통령은 총선 하루 전인 14일 국무회의에서 "국회가 코로나 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킬 때까지 기다리지 말고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자들에게 미리 신청을 받으라"고 지시했다.

◇4년 전보다 與에 더 쏠린 수도권 표심

전국 지역구의 절반가량인 121석이 걸린 수도권이 이번에도 승패를 가른 최대 승부처였다. 중앙선관위 개표 결과(16일 0시 30분 기준), 민주당과 통합당이 1위인 지역구는 서울이 41석 대 8석, 인천은 11석 대 1석, 경기도는 47석 대 12석이었다. 수도권 전체로는 민주당 99석, 통합당 21석으로 차이가 78석이나 됐다. 2016년 총선에서도 민주당이 수도권에서 82석을 얻어 35석의 새누리당을 47석 차로 눌렀는데, 이번 총선에선 양당의 차이가 더 커졌다.

특히 경기도에선 지난달에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재난기본소득을 전 도민에게 10만원씩 지급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의 인기가 상승한 것을 눈여겨봐야 한다는 견해가 있다. 박승열 케이스탯리서치 회장은 "여당 소속인 이 지사가 차기 대선 후보 선호도 2위에 오르는 등 경기도민을 중심으로 호감도가 상승함에 따라 경기 지역에서 여당 총선 후보 지지도도 덩달아 올랐다"고 했다. 박 대표는 "이낙연 전 총리가 대선 후보 선두를 달리면서 호남권 주자에 대한 기대 심리가 광주·전라 지역뿐만 아니라 수도권의 20~30%에 이르는 호남 출신 유권자에게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이들의 표심이 여당으로 쏠린 것도 수도권의 여당 강세에 기여했을 것"이라고 했다.

◇'막말' 논란으로 실점한 야당

코로나 사태로 판세가 불리했던 통합당은 선거 막판에 '막말' 논란에 휩싸이면서 승부의 캐스팅보터인 중도 표를 확보하지 못해 역전 기회를 날렸다는 분석도 있다. 통합당은 선거 직전 '30~40대는 논리가 없다' 발언 등으로 논란이 있었던 김대호 서울 관악갑 후보를 발 빠르게 제명했다. 하지만 차명진 경기 부천병 후보가 세월호 유가족을 향한 원색적 발언으로 파장을 일으켰다. 조일상 메트릭스 사장은 "막말 논란은 대중에게 빠르게 오르내리는 소재이기 때문에 선거 승패를 좌우하는 중도·부동층에게 영향이 큰 이슈"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