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후보·지지자 참여 카톡방 "대진연과 野 낙선운동 연대"

조선일보
입력 2020.04.09 03:00 | 수정 2020.04.09 18:19

[총선 D-6]

野 "진저팀 발족한 민주당원, 與후보 선대위장의 친구"
與허영 "허위사실 유포에 맞대응", 통합당 "선거법 위반" 선관위 신고

친북 성향 단체인 대진연의 ‘5차 김진태 규탄 대회’ 홍보물.
친북 성향 단체인 대진연의 ‘5차 김진태 규탄 대회’ 홍보물. /대진연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이 친북(親北) 성향 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과 함께 특정 야당 후보의 낙선 활동에 나섰다는 의혹이 8일 제기됐다. 민주당 허영(춘천갑) 후보와 지지자들이 참여한 단체 카카오톡 방에서 "대진연과 낙선운동을 연대하겠다"는 취지의 대화가 오갔다는 것이다.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는 이날 "민주당 후보 측이 대진연과 연대해서 야당 후보의 유세를 조직적으로 방해한 것은 선거법 위반으로 판단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이 8일 공개한 '더불어민주당 춘천시지역위원회' 단체 카톡방 대화 내용에 따르면 지난달 11일 민주당원 김모씨는 "당원들의 최대 목표는 두말할 것 없이 김진태 퇴출"이라면서 '진저팀(진태저격팀)'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가장 주의할 점은 (허영) 후보에게 티끌만큼도 문제가 생겨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며 "민주당 이름을 써서는 안 되겠고, '김진태 추방범시민운동본부' 이름으로 활동하는 방안이 좋겠다"고 썼다. 이 카톡방에는 허 후보도 참여하고 있었다. '진저팀' 발족을 기획한 김씨에 대해 지역 야당 관계자는 "허 후보의 선대위원장과 막역한 친구 사이인 것으로 안다"고 했다.

김씨는 이튿날인 지난달 12일에는 대진연 강원지부가 주최한 '김진태 1차 규탄대회' 홍보물 사진을 단체 카톡방에 띄운 뒤 "민주당 진저팀은 앞으로 이들과도 연대하겠다"고 썼다.

민주당 허 후보는 공천이 확정된 지난달 21일 이 카톡방에 "당원 동지 여러분 고맙다. 반드시 승리해서 갚겠다"고 썼다. 통합당은 "허 후보가 (낙선운동에 대한) 지시나 묵인이 있었는지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허 후보는 "(대진연 연대) 의혹은 사실무근으로, 허위사실 유포로 선관위에 맞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합당은 민주당원들이 단체 카톡방에서 경쟁 후보를 낙선시킬 목적으로 조직을 구성한 것 자체가 선거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통합당은 이날 논평에서 "공직선거법 제7조(정당·후보자 등의 공정경쟁의무), 제87조(단체의 선거운동금지), 제89조(유사기관의 설치) 등 나열하기 힘들 정도로 위반 소지가 있다"고 했다. 허 후보가 민주당 '진저팀'과 대진연의 '김진태 낙선운동'을 묵인한 의혹이 있다는 것이 통합당 주장이다. 통합당은 '진저팀'이 공식 선거운동 기간에 김진태 후보 낙선운동을 전개했다는 정황도 포착했다고 했다. 진저팀 발족을 제안한 김씨는 지난 5일 페이스북에 "김진태 사무실 근처에서 춘천 촛불청년들과 피케팅하며 영상도 찍었다"며 "행사를 마치고 기분 좋게 '진태 추방주'도 한잔할 수 있었다"고 썼다.

민주당 허영 캠프는 "문제가 된 단체 카톡방은 선거운동 과정에서 가입한 수천 곳 가운데 하나로, 대진연과의 연대 의혹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는 입장이다. 진저팀이나 대진연의 낙선운동과 무관하다는 것이다. 허 후보는 본지 통화에서 "저는 그 단체방이 당원들이 있는 곳으로만 알고 있다"면서 "하루에도 카톡(메시지가) 수천 개씩 오기 때문에 일일이 확인할 수 없고, (수신) 알람도 꺼놓고 있다"고 했다.

대진연은 대학 운동권 단체들이 연합해 만들어진 친북(親北) 성향 단체다. 이들은 총선을 앞둔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통합당 오세훈·나경원 후보 등의 거리 유세 현장에 나타나 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 대진연은 지난 7일 페이스북에 '5차 김진태 규탄대회' 개최를 알리면서 "친일 김진태는 꼭 낙선 부탁 드린다"고 했다. 김진태 의원은 "이들이 집요하게 선거운동을 방해할 때마다 경찰에 '제지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적극적인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