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김한솔 구출했던 자유조선, 조성길 前북한대사 탈북 도왔다"

조선일보
입력 2020.04.06 03:00

"조씨 부부 '산책 다녀오마' 한뒤 대사관 나와 자유조선 車로 탈출…
에이드리언 홍이 서방에 인계" 北, 자유조선 겨냥 암살자 파견

탈출 8개월전 잠적 8개월 전인 2018년 3월 이탈리아 베네토에서 열린 문화 행사에 참석한 조성길(오른쪽) 전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
탈출 8개월전 - 잠적 8개월 전인 2018년 3월 이탈리아 베네토에서 열린 문화 행사에 참석한 조성길(오른쪽) 전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 /AP 연합뉴스

미국에 기반을 둔 반북(反北) 단체 '자유조선'(옛 천리마민방위)이 2018년 11월 로마에서 잠적한 조성길 전 주이탈리아 북한대사대리의 탈북에도 관여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자유조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2017년 2월 말레이시아에서 암살당한 뒤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 일가를 구출해 제3국으로 보낸 조직으로 유명세를 탔다.

3일(현지 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조 전 대사대리는 2018년 11월의 어느 날 직원들에게 "산책을 다녀오겠다"며 아내와 함께 로마의 북한대사관을 빠져나온 뒤 대사관 근처에 대기하던 차량에 올라탔다. 자유조선 회원이 모는 차였다. 자유조선의 리더 에이드리언 홍은 안가(安家)에 도착한 이들 부부를 '정치적 망명객'으로 한 서방 정부에 넘기는 일을 처리했다.

조 전 대사대리 부부의 탈북 사실은 여러 차례 보도됐으나, 자유조선이 관련돼 있다는 주장은 처음 나왔다. 조 전 대사대리 부부는 탈출 이후 한 서방국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 정보 당국에 따르면 이 사건으로 자극받은 북한은 자유조선 회원들을 노린 암살자들을 파견했다고 한다. 또 북한 당국은 작년 여름 외교관들을 평양에 모아 놓고 정권에 대한 충성 교육을 실시했다고 WSJ는 보도했다.

에이드리언 홍은 서던캘리포니아의 한국계 미국인 선교사 부모 슬하에서 자랐으며, 예일대에서 역사를 전공했다고 한다. 정치범 수용소에서 살아남은 탈북자의 수기에 감명받아 북한자유화운동을 시작했고, 수백 명의 탈북을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작년 2월 자유조선이 주도한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습격 사건이 노출된 뒤 강도와 납치 혐의를 받았고, 스페인에 인도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잠적했다.

WSJ는 이날 보도에서 자유조선이 조 전 대사대리와 아내는 탈출시켰지만, 이들 부부의 딸이 북한대사관에 홀로 남겨졌다가 평양으로 북송된 점을 지적했다. 자유조선은 이때 얻은 '교훈'을 다음 프로젝트인 주스페인 북한대사관 습격 때 적용한 것으로 보인다. 탈북을 원하는 북한 외교관과 그 가족의 안전까지 확실히 보호하기 위해 '납치극'으로 위장한 탈북을 추진하다가 실패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에이드리언 홍의 소재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스페인 습격 사건'에 가담한 한국계 미국인 크리스토퍼 안은 미 사법 당국에 체포된 뒤 가택 연금 조건으로 풀려나 재판을 받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