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찾은 김종인 "조국 살려야겠나, 경제 살려야겠나"

입력 2020.04.04 19:52

부산 통합당 후보 지지 유세서
"무능한 정부, 경제 문제 해결 능력 없어"
"국민 마음 속에서 이미 탄핵된 조국 살려내려 해"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4일 부산 지역을 순회하며 통합당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부산 수영구 부산시당에서 현장 선대위 회의를 진행한 후 이언주(남을), 황보승희(중·영도), 김척수(사하갑), 박민식(북·강서갑) 후보 지원 유세를 다녔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4일 부산 남구의 한 도로변에서 이언주(남구을) 후보자의 유세차량에 올라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뉴시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4일 부산 남구의 한 도로변에서 이언주(남구을) 후보자의 유세차량에 올라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뉴시스

이언주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선 김 위원장은 “통합당이 국회를 차지하지 못하면 앞으로 2년 동안 이 나라가 어떤 방향으로 굴러갈지 전혀 예상할 수가 없다”며 “부산은 빨리빨리 성장하는 경제였는데 최근 경제는 빨리빨리 추락하는 경제가 되고 말았다”고 했다. 이어 “경제를 살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여권이) 갑자기 국민의 마음 속에서 이미 탄핵당한 조국을 (전 법무부 장관을) 살려내려고 얘기하고 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조국을 살려야겠나, 경제를 살려야겠나”라며 “이 사람들(여권)은 경제를 살릴 능력이 없으니 엉뚱한 생각을 하는 듯 하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황보승희 후보 지원 유세에선 “지난 3년간 이 정부 추진한 경제 실정을 볼 때 이 정부가 극복할 수 있겠느냐”며 “이 무능한 정부는 코로나, 경제 문제를 해결할 능력이 없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