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와 법회 중단 더 연장된다

입력 2020.04.02 15:44

천주교 서울대교구 "별도 지침 때까지 중단"
조계종은 "19일까지 법회 등 중단"

현재 1개월 이상 중단 상태인 성당 미사와 불교 법회의 재개가 다시 늦춰졌다.
천주교 서울대교구(교구장 염수정 추기경)는 2일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는 별도 지침이 있을 때까지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서울대교구는 또 신자들에게 부활대축일(12일) 미사는 가톨릭평화방송의 생방송 시청을 권하며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이 진정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묵주기도를 바치도록 권고했다. 서울대교구의 미사 중단 연장은 1일 교구 사제 임시 평의회를 통해 결정됐다.
대한불교조계종도 2일 전국 사찰에 추가 지침을 보내 “법회 등 대중들이 참석하는 행사와 모임 중단을 19일까지 연장 시행한다”고 밝혔다.
천주교계와 불교계는 각급 학교의 개학에 맞춰 종교 행사를 재개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지난 31일 정부 발표로 학생들이 등교하는 개학이 늦춰짐에 따라 미사와 법회 재개 시점도 다시 늦춘 것이다. 현재 성당과 사찰은 미사와 법회가 중단됐지만 개별 기도와 참배는 허용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