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장 "신라젠 사건 알지도 못한다" MBC보도 반박

입력 2020.03.31 23:17 | 수정 2020.04.01 08:34

31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 /MBC
31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 /MBC


MBC ‘뉴스데스크’가 31일 “채널 A기자가 ‘윤석열 검찰총장 최측근 간부와 통화했다’며 전 신라젠 대주주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코리아 대표에게 접근했다”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털어놓으라고 압박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채널A 기자와 통화한 것으로 지목된 A검사장이 “사실무근”이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MBC 보도가 나가자 A검사장은 즉각 “신라젠 사건 수사를 담당하지 않고 있어 수사상황을 알지도 못하고, 그 사건 관련하여 언론에 수사 상황을 전달하거나 질의하신 것과 같은 대화를 언론과 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물론 언론과 검찰 관계자를 연결해 주거나, 언론 취재내용을 전달한 사실도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어 A검사장은 “MBC 기자님께서 입수했다고 말씀하신 제가 신라젠 사건 관련 (채널A 기자와) 대화를 하는 것이 녹음된 녹취록이 존재할 수도 없다”며 “녹취록이 정말 있다면 보도하기 전에 내 음성이 맞는지 등을 확인해 주길 바란다는 입장을 MBC에도 사전에 전달했다”고 했다.

A검사장은 “보도가 나가기 전, 제가 하지 않은 말을 제가 한 말인 것처럼 오해될 수 있게 보도할 경우 부득이 법적 조치를 할 수밖에 없다고 MBC에 알렸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