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일본, 韓美中 전면 입국거부 곧 발표

입력 2020.03.30 11:40 | 수정 2020.03.30 11:46

사실상 외국인 전면 입국 금지
이르면 오늘 오후 발표 예정

/로이터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 28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상황에 대해 설명하며 손수건으로 코를 닦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일부 국가에서는 연일 수백 명 규모로 사망자 수가 증가하며 의료 붕괴라고 부를 만한 사태도 발생하고 있는데 이는 결코 강 건너 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 28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상황에 대해 설명하며 손수건으로 코를 닦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일부 국가에서는 연일 수백 명 규모로 사망자 수가 증가하며 의료 붕괴라고 부를 만한 사태도 발생하고 있는데 이는 결코 강 건너 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코로나 감염증의 해외 유입을 막기 위해 이르면 오늘 오후 한국·미국·중국발 여행객의 입국을 전면 금지하는 방침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유럽의 상당 부분도 일본의 입국 금지 대상에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

30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코로나 확산 저지를 위해 한국·미국·중국에서 체류한 적 있는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거부하는 방침을 거의 확정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주재하는 코로나 대응 대책본부에서 최종 확정해, 이르면 오늘 오후 발표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 일본은 한국의 대구와 경북 청도, 중국의 후베이성(湖北省)과 저장성(浙江省)에서 오는 외국인의 입국만 거부하고 있다. 한·중의 그외 지역이나 미국발 여행객에 대해서는 입국 후 2주 격리 조치만 취하고 있다. 그러나 새로운 방침이 발표되면 이들 국가에서의 외국인 입국 자체가 전면 차단된다.

다만 우리 정부는 이러한 새로운 조치가 발표되더라도, 우리 국민에 대한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 정부가 이미 한국인에게 발급된 비자의 효력을 정지하고 무비자 입국 프로그램도 중단한 상태로 일본에 입국하려는 우리 국민 자체가 거의 없기 때문이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올림픽 미뤄지고 해외공장 멈추고… 또 가라앉는 일본 성호철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