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미주병원 확진 75명으로 늘어...대구 정신병원 전수검사

입력 2020.03.28 11:01

코로나 바이러스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구 달성군의 제2미주병원에서 1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추가 확진자는 모두 환자들이다. 이에 따라 제2미주병원 확진자는 간병인 1명, 환자 74명 등 총 75명으로 늘었다.
확진자들이 대거 발생한 제2미주병원에서 이송되는 환자들이 27일 오후 병원에서 나오고 있다./뉴시스
확진자들이 대거 발생한 제2미주병원에서 이송되는 환자들이 27일 오후 병원에서 나오고 있다./뉴시스
제2미주병원은 앞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실요양병원과 같은 건물을 사용했고, 지난 26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대구시는 다음주부터 지역 17개 정신병원 환자 2226명을 대상으로 전수 진단검사를 하기로 했다. 지역 정신병원 24곳 중 이미 검사가 완료된 7개 병원은 이번 전수조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