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홍준표, 기개 꺾이지 않았다"… 보수 분열 즐기기?

입력 2020.03.27 16:44 | 수정 2020.03.27 22:45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가 27일 미래통합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을에 출마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기개가 다 꺾이지 않았다”며 추켜세웠다. 정치권에선 “북한이 보수 진영의 분열을 즐기고 있는 것 같다”는 해석이 나왔다.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 사이트 캡처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 사이트 캡처
메아리는 이날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재한 “‘칼날검사’의 배심(뱃심)”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통합당에서 탈당한, 아니 쫓겨난 홍준표 전 대표가 끝끝내 무소속 후보로 총선에 출마했다”며 “그는 얼마 전 험지로 나가야 한다는 황교안의 지시를 거부하고 당선 가능성이 높은 지역만 찾아다니며 혼란을 가져왔다는 ‘죄명’으로 후보 추천에서 제외됐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메아리는 “4선 국회의원에 도지사와 당대표, 대선 후보까지 역임한 홍준표가 ‘정치 초년생’에게 눈 뜨고 당했으니 적어도 공천 대결에서는 패자가 분명하다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흔히 패자는 풀이 죽는 법. 그런데 웬걸, 당자(당사자)의 모습을 보면 패배에 승복하기는커녕 오히려 칼날을 더 썩썩 벼리고 있다”며 “그 기개가 다 꺾이지는 않은 것 같다”고 했다.

메아리는 홍 전 대표에게 ‘대권의 꿈’을 접지 말라는 조언도 했다. 메아리는 “결코 대권의 꿈을 접을 정도의 피해를 입은 것은 아니다. ‘정치 초년생’에게 당한 수치와 모멸이 오히려 절치부심, 와신상담의 계기로 작용할 수도 있겠다”고 했다. 메아리는 “무소속으로 출마한 홍준표가 당선되고 황교안씨가 종로에서 낙선되면 총선 후 누가 더 유리하고 불리할지는 삼척동자도 알 일”이라며 “‘칼날 검사’ 홍준표가 공천 대결에서 지고도 뱃심을 부리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