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별나! 문셰프' 에릭X고원희의 힐링 짭쪼로맨스…금토 강자될까[종합]

입력 2020.03.27 15:18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유별나! 문셰프' 짭쪼름한 힐링로맨스가 찾아왔다.
27일 채널A 새 금토드라마 '유별나! 문셰프'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다. 최도훈 감독을 비롯해 에릭, 고원희, 안내상, 길해연, 차정원 배우가 참석해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짭쪼로맨스 '유별나! 문셰프'는 별 많고 달 밝은 서하마을에서 기억을 잃고 천방지축 사고뭉치로 전락한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유벨라(고원희 분)가 스타 셰프인 문승모(에릭 분)를 만나 성장과 사랑, 성공을 만들어 가는 힐링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먼저 연출을 맡은 최도훈 감독은 캐스팅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최 감독은 에릭, 고원희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우리 드라마의 문승모 역할엔 에릭 외에 다른 배우를 생각할 수 없었다. 가식적으로 보일 지 모르겠지만 정말이다. 에릭이 요리도 잘 하고, 문승모 역할에도 굉장히 잘 맞는 배우라서 꼭 됐으면 하는 마음으로 기도했는데 감사하게도 출연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고원희씨는 신인때부터 봐왔다. 굉장히 예쁜데도, 연기를 예쁜 척 하지 않고 망가질 수 있는 용기가 있더라. '저 배우와 해보고 싶다'고 했는데, 빨리 기회가 왔다. 드라마의 한 축을 잘 끌고 가고 있어서 감사하다. 다른 배우들은 오디션을 통해 선발했다. 연기 잘하고 좋은 배우들이 나와서 (시청자들이) 재미있게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최도훈 감독과 에릭은 과거 드라마 '신입사원'과 '무적의 낙하산 요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브라운관에 오랜만에 복귀한 에릭은 "최 감독님이 한다고 해서 출연했다. 제 드라마 팬은 아마 알 수 있는데, 감독님과 두 번 같이 만났던 사이"라면서 "또 예전 부터 팬이었던 안내상 선배가 회장님 역에 캐스팅 돼 무조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에 안내상은 "너무 감동스럽다. (촬영이) 얼마 안 남았는데, 더 잘 해야겠다.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에릭은 극 중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장터국밥집 '풍천옥'의 외아들이자, 스타 셰프인 문승모 역을 맡아 활약한다.
실제로 에릭은 남다른 요리 실력으로 '에셰프'란 수식어를 가지고 있다. 드라마에 나오는 요리도 대부분 직접 했다고. '요리하는 씬에 나오는 손은 모두 에릭씨의 손인가'라는 질문에 최 감독은 "99% 에릭씨가 다 했다. 여기에 나오는 요리도 다 직접 만들었다"고 말했다. 에릭 역시 "100%라고는 말씀 못드리지만 그렇다"며 "요리를 좋아하고, 요리하는 프로를 많이 했지만 여기에서는 진짜 잘 해야하는 프로 셰프라서 현직 셰프님에게 자문도 많이 받고, 디테일을 보완 받고 배우면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에릭은 비주얼에 대해선 "이번 드라마는 셰프 역할이라 과도하게 다이어트를 하진 않았다"며 "후덕하게 나오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비싼 카메라로 공들여서 후덕하게 안 나와 다행이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에릭은 '또 오해영'과 '연애의 발견' 등 로코 열풍을 일으킨 장본인이다. 그의 내공을 꾹 눌러 담은 '힐링 로코'가 예고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에릭은 드라마의 어떤 부분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냐는 질문에 "기존에 했던 도시적이고 까칠한 이미지에서 벗어나서 따뜻한 느낌을 줬으면 하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며 "문승모 역이 캐릭터적으로는 기존의 츤데레 모습이 있어도 환경이나 주변의 배우들과의 케미로 따뜻하고 기분 좋아질 수 있는 드라마라 감사하게 출연하게 됐다"고 전했다.
고원희는 뛰어난 실력을 지닌 패션 디자이너 유벨라로 다양한 매력을 발산한다. 데뷔 때부터 천재적인 컬렉션으로 유명세를 얻지만 예기치 못한 사고 이후 기억을 잃은 채 서하마을에 입성하게 된다. 이전의 시크한 성격과는 전혀 다른 엉뚱하고 발랄한 '유별나'가 돼 색다른 매력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두드릴 예정이다.
고원희는 유벨라와 유별나 두 가지 상반된 성격에 대해 "기억을 잃은 사고 전후로 성격의 온도차가 크다. 다양하게 연기하면서 많은 면모를 보여줄 수 있겠다 생각해서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패션디자이너 역할을 소화하는 데 어려움이 없었냐는 질문에 "디자이너인 유벨라로 있는 모습보다 서하마을에 떨어진 천방지축 유별나가 더 비중이 많았다"며 "디자이너 역할은 1부에 잠깐 나오고, 2부에 사고를 당해 이야기가 흘러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드라마에 다양한 인물로 연기하게 돼 저에게 새로운 도전이었다"며 "훌륭한 선배들로부터 어깨 너머로 많이 배우고 있다"며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유별나! 문셰프'에서는 어떤 힐링 로맨를 그리고 싶냐는 질문에 고원희는 "시골의 고즈넉한 분위기와 정겨운 힐링이라고 할 수 있다"며 "여기에 패션과 요리가 함께 등장한다"고 이야기했다.
안내상은 욕망을 쫓는 악역을 맡은 소감에 대해 "푸드와 패션이 아닌 욕망을 쫓아가는 인물"이라며 "그동안 선한 인물로 다가갔는데, 이번에는 미리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양해를 구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안내상은 "나는 원래 욕망 자체가 없는 사람이라, 소화하기가 어려웠다"며 "방송에서 나오는 인물은 저와 다르다. 전 괜찮은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길해연은 일명 '마담 장'으로 불리는 유벨라의 대리인이자 패션사업가 장선영 역을 맡아 활약한다. 길해연은 "패션 디자이너를 키워가는 사업가의 면모를 보여주고 싶었지만 이상한 일에 연루돼 이상한 일을 벌일 것"이라고 소개했다.
백발 변신에 대해 길해연은 "과거에 문제가 있었던 인물이라 현재로 왔을 때 변화를 준 것"이라며 "머리스타일에 얽힌 비밀이 있다"고 전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한편 길해연은 "에릭과 고원희의 키스신 장면이 있다. 아름답고 예쁠 것이다"며 "또 안내상씨도 키스를 한다. 어디서 나올지 기대해달라"고 관전포인트를 귀띔했다. 안내상은 "이 나이엔 추하다고 빼야한다고 했는데, 감독님이 그대로 했다"고 부끄러워했다. 최도훈 감독은 "이때까지 찍은 키스신 중 가장 마음에 들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유별나 문셰프'는 호주에서 해외 촬영을 진행했다. 에릭은 "스케줄이 쉬엄쉬엄 있어서, 좋은 공기 먹으면서 여유있게 촬영하고 왔다"며 "고원희씨가 첫날부터 마지막날까지 빡빡하게 해서 고생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이에 고원희는 "거의 데이 촬영이어서 큰 고생은 없었다. 여름이어서 다양한 것을 보여줄 수 있는 느낌에 설렜다. 그만큼 화면에도 예쁘게 담긴 것 같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최 감독은 "호주에서 산불이 났던 후라 호주 쪽에선 우리가 안 올 줄 알고 걱정했다"며 "더 좋은 그림을 촬영하고 왔다"고 전했다.
최 감독은 다섯 배우의 장점을 꼽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에릭에 대해 "에릭은 괜히 로코 장인이 아니다. 에릭은 정말, 생활 자체에 로맨틱이 녹아져 있는 '로맨틱 가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고원희씨는 시각과 각도에 따라 다르게 보인다. 굉장히 예쁜 배우"라며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는 카멜레온 같은 배우"라고 극찬했다.
안내상에 대해선 "저와 호흡이 너무 잘 맞는다. 저 씬을 저렇게 표현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데, 제가 원하는 타입에 호흡을 하고 원하는 타이밍에 표정을 한다. 어떻게 나와 호흡이 잘 맞나 싶다. 나와 욕망과 코드가 맞는 배우라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길해연에 대해선 "세 번째 작품을 함께 하고 있다. 매번 새로운 부탁을 하고 있는데, 이번에도 파격적으로 머리를 하얗게 해달라고 부탁했는데 해줬다"며 "배우로서는 좋아하고 존경하는 배우"라고 존경심을 표했다.
끝으로 차정원을 향해 "이번 작품 전까지는 패셔너블하고 인스타그램에서 인기가 높고, 외적으로 화려한 친구라고 생각했다"면서 "이번 작품을 하면서 내면에 깊은 연기를 잘 표현해줬다. 정원씨의 매력은 자기를 표현할 수 있는 배우"라고 치켜세웠다.
에릭은 이번 작품의 매력에 대해 "드라마 전체를 꿰뚫는 매력이라고 하면 사람들 사이에서 오는 따뜻함인 것 같다"며 "음식·패션 등 볼거리들, 해외 분들이 보시기에 좋은 한국 음식들, 도시에서 보여지는 굉장히 세련되면서도 살벌한 이미지와 서하마을에서의 따뜻하고 정겨운 이미지가 동시에 있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채널A '유별나! 문셰프' 오늘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남재륜 기자 sjr@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